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젠더프리 캐스팅…김수용·허규·이영미·안유진 외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젠더프리 캐스팅…김수용·허규·이영미·안유진 외

최종수정2019.07.25 08:39 기사입력2019.07.25 08:39

글꼴설정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캐스팅 사진. 사진=디오리지널컴퍼니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캐스팅 사진. 사진=디오리지널컴퍼니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스페셜버전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김재성, 제작 디오리지널컴퍼니) 스페셜버전은 현대 스릴러, 추리, 공포 장르의 창시자인 ‘에드거 앨런 포’의 천재성과 비극적인 삶의 대비를 극적이고 비장한 음악으로 재조명한 작품으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 낸 초연과 재연 이후 더욱 탄탄해진 스토리로 다시 귀환한다.


이번 오디션에서 200여명의 오디션 지원자 중 고난이도의 음역대로 가장 소화하기 어렵다는 포 역할의 ‘매의 날개’를 완벽히 소화해 내는 배우를 찾았다. ‘에드거 앨런 포’, ‘나폴레옹’, ‘메피스토’ 등에 출연했던 김수용과 ‘광화문연가’, 고래고래’, ‘마마돈크라이’ 등에 출연했던 가수 겸 뮤지컬배우인 허규, ‘모차르트 오페라 락’, ‘오! 캐롤’, ‘빈센트 반 고흐’, ‘고래고래’ 등에 출연했던 박한근이 에드거 앨런 포 역에 캐스팅됐다.


포를 파멸로 이끄는 냉혈하고 인간 내면의 깊은 악의 심연을 연기하는 그리스월드 역할에 ‘에드거 앨런 포’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예상을 깨고 여배우를 전격 캐스팅하였다. ‘지킬앤하이드’, 헤드윅’, ‘서편제’,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에 출연하여 짙은 여운을 남겨준 이영미와 ‘프랑켄슈타인’, ‘에드거 앨런 포’, ‘사의 찬미’ 등에 출연하여 선 굵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안유진, ‘프리실라’, ‘셜록홈즈2’, ‘파리넬리’ 등에 출연하여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주광, ‘더 데빌’, ‘신과 함께’, ‘마마 돈 크라이’, ‘랭보’ 등에 출연했던 박영수가 출연한다.


비운의 천재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생애 속에 투영되는 세 여성 캐릭터 중 두 여성 캐릭터인 엘마이라와 버지니아로 1인 2역을 맡은 배우는 ‘시카고’,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에드거 앨런 포’, ‘오!캐롤’ 등에 출연했던 오진영과 ‘궁’, ‘지킬 앤 하이드’, ‘사의 찬미’, ‘킹키부츠’ 등에 출연했던 신의정이 출연한다.


이와 함께 멀티(남) 역에 ‘에쿠우스’에 출연했던 임동현, ‘메피스토’에 출연했던 신혁수, ‘모차르트!’, ‘월남 스키부츠’에 출연했던 이수안, ‘킹키부츠’, ‘메디슨카운티의 다리’, ‘메피스토’에 출연했던 정지은이 연기한다.


연출은 ‘렌트’, ‘아이다’, ‘라디오스타’, ‘싱잉인더레인’을 연출했던 김재성이 맡았으며, 음악 수퍼바이저 및 한국 작곡 23, 음악감독 김정하, ‘노트르담 드 파리’, ‘바넘’, ‘파리의 연인’ 등을 안무했던 김도후 감독이 맡았다. 의기투합하여 탄탄한 스토리와 짙은 락음악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작품은 내달 27일부터 11월 17일까지 서울 대학로 JTN아트홀 1관에서 펼쳐지며, 오는 25일 티켓오픈 예정이다.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