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현장]'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김상경→김응수, 자극 덜고 감동 더블로

[NC현장]'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김상경→김응수, 자극 덜고 감동 더블로

최종수정2019.10.14 16:21 기사입력2019.10.14 16:21

글꼴설정
tvN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김상경, 엄현경, 이혜리, 차서원

tvN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 김상경, 엄현경, 이혜리, 차서원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청일전자 미쓰리'가 자극적인 면을 덜고 감동의 드라마를 완성하려고 한다.


14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는 tvN 수목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배우 김상경, 이혜리, 엄현경, 차서원, 김응수, 현봉식, 이화령, 박경혜, 백지원, 이초아, 김도연, 김기남, 한동화 PD가 참석했다.


지난달 첫 방송된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을 법한 사람들, 평범하고 친숙한 소시민들의 진짜 이야기가 웃음을 녹여내면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동화 PD는 "생각했던 것보다 시청자 여러분이 많이 사랑해 주셨다.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청일전자 미쓰리'를 잘 써주신 박정화 작가님께 감사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혜리는 "6회까지 방송됐다. 굉장히 떨리는 마음으로 방송을 봤다. 앞으로 더 재밌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더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혜리에게 있어서 '청일전자 미쓰리'는 더욱더 특별한 작품이 될 터. tvN '응답하라 1988' 덕선 역을 이어 이선심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호평이 쏟아진 것이다. 그는 "떨리는 마음으로 방송을 보고 어떤 반응이 나올까 기다렸다. 시청자 여러분이 호응해주신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캐릭터로 남겠다.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김상경은 "이혜리가 출연한 전 작품들을 못 봤다. 그래서 이혜리가 이선심 역을 어떻게 소화하는지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다"며 "이혜리의 이선심을 다른 배우가 잘할 수 있을지는 생각하지 못했다. 이혜리와 이선심은 너무나 잘 맞는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이혜리의 인생 작품이 아닐까"라고 이혜리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어느덧 '청일전자 미쓰리'는 반환점을 돌아 2막을 맞았다. 청일전자의 위기를 틈타 인수를 꾀하는 TM전자의 속셈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청일전자 직원들이 어떤 통쾌한 반격을 선보일지 주목된다. 유진욱(김상경 분)과 문형석(김형문 분)의 복잡미묘한 관계는 베일을 벗을 전망이다.


한동화 PD는 "'청일전자 미쓰리'는 사건보다는 정서와 감성, 희노애락에 포인트를 뒀다. 조금 더 깊이 있게 들어가고 싶었던 것"이라며 "사람과의 관계에서 나타나는 무언가를 표현하려고 한다. 천천히 속도가 높아질 것이다. 증폭되는 감정 또한 커진다. 앞으로 더욱더 재밌는 내용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셔도 좋다. 자극적인 면이 덜하다. 잔잔하다. 후반부에 큰 감동이 기다리고 있다"고 달라질 '청일전자 미쓰리'를 예고했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현봉식, 이화룡, 박경혜, 백지원, 이초아, 김도연, 김기남, 한동화 PD, 김상경, 이혜리, 엄현경, 차서원, 김응수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현봉식, 이화룡, 박경혜, 백지원, 이초아, 김도연, 김기남, 한동화 PD, 김상경, 이혜리, 엄현경, 차서원, 김응수


김상경은 "어떤 드라마는 사실이 아닌 극적인 걸 만들어 현실을 잊게 해주는 의미로 존재한다. 그런데 우리 드라마는 어떻게 보면 외면하고 싶은 현실을 보여준다. 특정 장면에서 보는 이에 따라 어떤 걸 취할 수 있을지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게 해준다. 극이 중반부로 흘러가고 있다. 이제 사건이 진행된다. 더 재밌는 드라마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만복 역의 김응수는 '청일전자 미쓰리'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다. 그는 "묻고 더블로 가!" 유행어로 말문을 뗀 후 "내가 현장에서 연장자다. 내가 무게를 잡고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분위기 메이커를 자청했다. 별 이야기도 안 했는데 동료들이 재밌고 즐겁게 들어줬다"고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예상하게 했다.


극 중 김응수의 아들이자 청일전자 연구실장 오필립 역의 김도연은 "'타짜' 곽철용의 아들로 살아가는 게 어떠냐는 반응이 많다. 덕분에 요즘 '맞고'를 시작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도연은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김응수 선배님이 정말 편하게 해주셨다. 감정 장면을 소화하고 김응수 선배님이 포옹을 해주셨다. 위로받는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tvN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