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한참 늦은 눈물[NC이슈]

최종수정2019.11.29 15:07 기사입력2019.11.29 15:07

글꼴설정
정준영·최종훈, 한참 늦은 눈물[NC이슈]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정준영과 최종훈이 실형 판결을 받고 뒤늦은 반성의 눈물을 흘렸다.


정준영과 최종훈, 버닝썬 전 직원, 연예기획사 직원, 지인 권씨 등은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참석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같은 해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집단 성폭행 혐의로 정준영은 불법 영상 촬영 사실이 발각되면서 연예계에 파문을 일으켰다. 정준영은 2015년 메신저 채팅방을 통해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았으며 나아가 최종훈 등과 함께 집단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혐의도 받았다.


정준영은 이 사실이 알려진 뒤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 당하고 연예계에서 퇴출됐다. 반성하는 내용이 담긴 사과문이 공개됐지만 진정성 있게 다가오지 않았다. 최종훈 역시 이같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소속사와의 계약 해지, 소속 팀에서 퇴출 당했다.


이들은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도 다소 억울하다는 태도를 버리지 않았다. 정준영은 메신저 대화를 통한 증거는 불법 수집으로 인해 효력이 없다고 주장했으며 최종훈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재판부는 "합동해 간음했다고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징역 6년, 징역 5년의 판결이 각각 나오자 정준영은 눈물을 흘렸으며 최종훈은 오열하는 소리가 들릴 정도였다고 전해졌다. 법 앞에서 심판을 받기 전 올바른 사고방식으로 불법에 대한 인식이 있었다면 이런 상황까지 오지 않았을 것.


검찰은 앞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5년을 구형했다. 그러나 정준영은 선고에서 1년이 적게 나왔다. 1심 판결이 나오면서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항소를 할지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