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징역형 집행유예…실형 면했다

최종수정2019.12.05 11:02 기사입력2019.12.05 11:02

글꼴설정
배우 강지환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사진=뉴스1

배우 강지환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실형을 면했다.


5일 오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는 성폭행·성추행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에 대한 판결 선고 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부는 강지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과 3년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또 12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등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공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성범죄 특성상 피해자의 피해가 온전히 회복된다고 보기 어렵다. 이런 점에서 보면 피고인은 합의가 되었다는 점에서 그쳐선 안된다. 피해자들의 상처가 아물기를 생을 다할 때까지 참회하는 게 맞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강지환은 지난 7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2명을 성추행,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그는 두 사람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해 구속됐다.


이에 검찰은 강지환에게 징역 3년을 구형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복지 시설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