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강다니엘, 신입코디의 활약을 기대해

최종수정2019.12.20 16:38 기사입력2019.12.20 16:38

글꼴설정
'구해줘 홈즈' 예고. 사진=MBC

'구해줘 홈즈' 예고. 사진=MBC


[뉴스컬처 김나연 인턴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구해줘! 홈즈' 신입 코드로 출격한다.


오는 22일 밤 10시 35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는 지난주에 이어 기러기 가족의 합가를 위한 매물 찾기 2부가 방송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기러기 생활 청산을 위한 4인 가족의 '김포&인천 전세가 2억 원대 집 찾기’가 방송됐다. 아버지 직장과의 거리 때문에 4년 동안 떨어져 지낸 의뢰인 가족은 기러기 생활하는 아버지가 안쓰러워, 4년 만에 다시 뭉쳐 살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아침에 퇴근하고 주무시는 아버지를 위해 조용하면서도 아버지 직장에서 차로 30분 이내의 매물을 희망했으며 예산은 전세가 2억 3천만 원까지 가능하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주 복팀에서는 김가연과 장동민이 출격했다. 첫 번째 매물로 아버지 직장과는 차로 1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출퇴근 10분 작전집'과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영향을 받은 '빌라 델루나'를 소개했다. 이에 덕팀에서는 방송인 박지윤과 노홍철이 출격해 넓은 마당과 테라스가 있는 '홈런 주택'과 완벽한 리모델링을 마친 대형 아파트 '동안 아파트'를 소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주 박지윤과 노홍철이 새롭게 출격한 곳은 운양동 카페거리에 위치한 매물. 화이트와 골드로 인테리어를 한 신축 건물이다. 도보 5분 거리에 모담 공원이 있어 의뢰인 가족이 함께 산책할 수 있는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파격적인 가격이라고 한다. 스튜디오의 코디들 모두 매물의 가격을 듣고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복팀의 코디로 나선 김가연과 장동민은 인천 서구 검암동으로 출격한다. 북유럽 스타일의 빨간 지붕이 매력적인 이곳은 현직 공인중개사 부부가 직접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심지어 의뢰인 가족과 똑같은 4인 가족이 거주하고 있어 맞춤형 매물로 손색이 없어 보였지만, 깐깐하기로 소문난 김가연은 4인 가족이 살기에는 거실과 방이 좁다고 냉정하게 평가했다고 한다. 이에 장동민은 이 집의 히든 공간인 2층 복층을 오픈했고, 김가연은 역시 '공인중개사가 사는 집은 다르다'며 빠르게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이어서 방송되는 주방 특집에서는 요리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세 남자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를 위해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김풍, 그리고 홈즈의 개국공신 강다니엘이 출격한다. 덕팀에서는 옥주부 정종철과 붐이 맞춤형 코디로 출격한다. 두 팀의 코디들 모두 요리와 쿡방에서 일가견이 있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김나연 인턴기자 delight_me@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