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최명길, “누가 했어요. 나쁜 짓?” 김보미가 지수원 지목

‘우아한 모녀’ 최명길, “누가 했어요. 나쁜 짓?” 김보미가 지수원 지목

최종수정2020.01.03 19:30 기사입력2020.01.03 19:3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래나 기자] 조윤경(조경숙 분)에게 놀란 설간호사(김보미 분)가 서은하(지수원 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파란이 예고됐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는 호스피스를 방문한 캐리(최명길 분)와 윤경이 설미향을 마주했다. 윤경을 알아본 듯 설미향은 깜짝 놀라 “자신이 한 것이 아니다 잘못했다 용서해 달라”고 했고 이를 본 캐리가 미향에게 “누가 했어요 나쁜 짓”이라고 묻자 미향은 손가락으로 은하의 사진을 가리켰다.

조윤경(조경숙 분)에게 놀란 설간호사(김보미 분)가 서은하(지수원 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파란이 예고됐다. 사진=KBS2 '우아한 모녀'

조윤경(조경숙 분)에게 놀란 설간호사(김보미 분)가 서은하(지수원 분)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파란이 예고됐다. 사진=KBS2 '우아한 모녀'



금일(3일) 방송되는 44회에서는 구해준(김흥수 분)은 티톡스 라인의 권리를 뺏길 위기에 처하고 제니스(차예련 분)는 홍세라(오채이 분)에게 특허 도둑질에 관해 책임을 지라한다. 이어 캐리는 눈물을 머금은 모습으로 서은하에게서 미향을 지켜주겠다 다짐한다. 해준은 제니스에게 데니(이해우 분)와의 커넥션이 밝혀지면 회사를 떠나라 말하는 모습이 예고됐다.


KBS 2TV ‘우아한 모녀’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래나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