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첸 측, 양다리 루머 해명·고인 언급 사과(전문)

최종수정2020.01.16 12:39 기사입력2020.01.16 12:39

글꼴설정

빈첸, 고인 언급 사과
"변명의 여지없다"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 설리를 부적절하게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빈첸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16일 "최근 생긴 이슈에 관해 말씀 전한다"며 "어떤 여성분이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연애에 대한 문제를 지적한 것이 빈첸을 말한 부분이라는 내용에 있어서 해당 여성에게 직접 확인했다. 빈첸을 지칭하는 게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시키지 말아주길 부탁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논란에 휩싸인 래퍼 빈첸. 사진=뉴스1

논란에 휩싸인 래퍼 빈첸. 사진=뉴스1


이어 "루머가 양산되며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가 쏟아졌다.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로맨틱팩토리는 "이 과정에서 해서는 안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없이 빈첸의 잘못"이라며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하고 있다.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강조했다.


빈첸의 연인이라고 주장한 A씨는 빈첸이 자신과 다른 사람을 동시에 만났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빈첸 측은 "무분별한 루머"라고 해명했다. 또 빈첸은 자신의 SNS 계정에 "우울한 거 맞다. 14세부터 정신이 이런 걸 어쩌라는 건지",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달라"고 하면서 고 설리, 종현의 이름을 언급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빈첸 측 공식입장 전문


빈첸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입니다.


최근 빈첸과 관련해 생긴 이슈에 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우선, 어떤 여성분이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연애에 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들이 빈첸을 말한 것이라는 부분에 있어서, 해당 여성분에게 직접 확인을 하였고 빈첸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시키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더불어, 해당 루머가 양산되며 최근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과 ‘죽어라’ 등의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들이 쏟아졌고,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서는 안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없이 빈첸의 잘못입니다.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하고 있습니다.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당사에서도 아티스트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책임을 다해 관리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