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최종수정2020.02.15 12:00 기사입력2020.02.15 12:00

글꼴설정

'간택'에서 김송이 역으로 출연한 이화겸
"주체적 캐릭터 좋았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이화겸은 얼마 전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에서 왕의 옆자리를 차지하고 싶어하는 야망이 가득한 규수 김송이 역으로 출연했다. 처음 하는 사극을 하기 위해 치열한 준비가 있었고, 그 과정은 생각보다도 더 꼼꼼했다. 이화겸은 뉴스컬처와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처음 도전한 사극을 마친 이화겸은 "보기에도 절대 쉬워보이지 않으니 준비를 단단히 열심히 하고 촬영에 임했다. 예상한대로 쉽지는 않았다. 제 스스로 어색하다고 느끼는 부분을 디테일하게 연습했는데, 후반부 쯤에는 그렇게까지 디테일하게 하지 않아도 조금은 알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선배님들 하시는 걸 많이 보고 듣다 보니 어느 정도 터득이 됐다"고 밝혔다.


[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김송이라는 인물이 끝까지 살아있을 줄 몰랐다. 중간에 사라질 수도 있는 캐릭터라는 귀띔을 들었기에 이화겸은 "초반에 송이가 강했다가 중후반부부터 사그라들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 중간에 하차를 하더라도 송이의 임팩트가 크니까 크게 슬프지는 않아서 감사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는데 계속 나와서 행복했다. 후반부까지 살려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했다"고 말했다.


송이를 분석하면서 배우 김현주가 출연했던 드라마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을 시청했다. 이화겸은 "여러가지를 봤는데 가장 도움이 된 건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이었다. 말투는 사극에 가깝지만 귀엽고 얄밉게 표현하는 부분을 참고했다. 감독님의 전작인 '대군'도 많이 참고했다"고 전했다.


방송분을 몇 번이나 보면서 자신의 연기를 체크하는 한편 다른 배우들은 어떻게 연기하는지 연구했다. 이화겸은 "다른 분들은 몰라도 저만 아는 미세한 차이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을 봤다"며 "'간택' 뿐만 아니라 예전에도 그랬고, 제가 한 작품들을 좋아하다 보니 더 보게 되더라. 세 네 번씩 보면서 적어보기도 했다. 그리고 대본을 보면서 선배님들은 이런 텍스트를 어떻게 표현했는지 연구했다"고 이야기했다.


[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한겨울의 촬영은 추위와의 싸움이다. 이화겸은 "발열내의를 입고 바지도 네 개씩, 양말도 몇 개나 껴입으면서 버텼다. 그렇지만 얼굴과 귀는 가릴 수 없어서 컷을 하면 매니저 분들이 오셔서 귀마개를 껴주고 미니난로도 주셨다"고 겨울날의 촬영을 되돌아봤다. 후궁책봉식에서 쓴 가체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이화겸은 "정수리에 지지대가 있는데 두피가 빨개질 만큼 무거웠다. 조은숙 선배님과 정애리 선배님은 평소에도 가체를 쓰시는데 쉴 때도 그런 티를 안 내셔서 대단하다고 느꼈다. 가체가 뒤에도 뭐가 있어서 기댈 수도 없었다"고 가체 착용 체험기를 이야기했다. 신체적으로 고생을 했지만 이화겸은 "너무 추울 때는 '사극을 다시 할 수 있을까' 하다가도 끝나고 나니까 더 무더운 여름이든 언제든 또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너무 재미있게 찍었다"고 덧붙였다.


김송이라는 인물은 "소녀를 택하세요. 그리하시면 됩니다"라는 첫 대사로 파악할 수 있다. 이화겸은 "강렬한 대사였고, 송이를 다 보여주는 대사라고 생각했다. 송이가 왜 그렇게 권력에 욕심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설명돼 있지 않았다. 송이 어머니가 극에 등장하지 않는 걸 보면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생겨서 그런 게 아닐까, 그걸 보고 자란 송이가 욕심을 갖지 않았을까 상상해봤다"며 그가 생각해본 송이의 서사를 설명했다.


자신있게 어필하는 부분은 송이와 닮았지만 그 외 부분은 정반대다. 이화겸은 "잘 할 수 있다고 간절하게 자신있게 어필하는 부분은 비슷하지만 다른 부분들은 정반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송이는 표정으로 말하고, 어떤 기분인지 바로 바로 보인다. 저는 감정 표현을 하는 게 부끄러워서 화가 나도 속으로만 삼킨다. 송이는 절대 삼키지 않고 더 크게 복수하는 부분이 정반대 같다"고 비교했다.


[NC인터뷰①]이화겸, '간택'의 야망 규수를 상상했다면

'간택' 속의 여성 캐릭터들은 꽤 주체적인 인물들이었다. 다만 시대적 배경의 제약으로 인해 '간택 받기를' 기다릴 뿐이다. 이화겸은 "송이의 목적은 절대 남자(이경/김민규)가 아니었다. 단 한 번도 왕을 사랑하거나 호감을 느끼지 않은 것 같다. 자라면서 권력의 힘을 느꼈기에 더 큰 권력을 가지면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 것 같다"며 "송이도, 은보(진세연)도 처음에는 다른 목적이 있다. 그러다가 은보는 사랑에 빠진 거고, 송이는 영원히 사랑에 빠지지 않았다. 들여다 보면 캐릭터가 주체적이어서 더 재미있었던 것 같다"고 평했다.


송이처럼 이화겸에게도 끈질기게 집착하는 면모가 있을까. 이화겸은 "완벽주의자 성향이 있다. 특히 연기할 때 그런 게 나온다"고 고백했다. 그는 "작은 표정이라던가 표현하고 싶었던 걸 못하고 넘어가면 그게 꽤 오랫동안 생각이 난다. 스스로 채찍질하고 괴롭히는 타입이다. 괴로워하고 있는 와중에 만족스럽게 찍은 컷이 나오면 그때가 돼서야 보내주는 편이다. 아쉬웠던 건 적어두고 다음에는 절대 안 그러기 위해 노력한다"고 노력형 배우임을 증명했다.


사진=김태윤 기자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