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영탁·이찬원, 경연보다 더 떨렸던 9시 뉴스(종합)

최종수정2020.03.17 08:49 기사입력2020.03.17 08:49

글꼴설정

'미스터트롯' 3인방, TV조선 9시 뉴스 출연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뉴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보내준 국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뉴스9'에는 '미스터트롯'의 톱3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출연했다. 뉴스에 나오게 된 것에 대해 임영웅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좋은 상을 받을 거라고 상상도 못했는데, 9시 뉴스에 나올 거라고는 더더욱 상상하지 못했다. 응원해주신 국민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영탁은 "솔직히 무대보다 지금이 더 떨린다. 생소한 경험인데 국민 여러분께서 사랑주셨기 때문인 것 같다"고 했으며 이찬원은 "지금 무대에 있을 때보다 더 긴장되고 떨린다. 초대해주셔서 감사하고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임영웅·영탁·이찬원, 경연보다 더 떨렸던 9시 뉴스(종합)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하는 세 사람이다. 이찬원은 "길거리에 지나가거나 택시를 타도, 밥을 먹으러 가도 다들 알아보신다. 택시기사 분들이나 밥을 해주시는 이모님들께서 돈을 안 받고 좋은 음악 잘 들었다고 해주실 때 실감이 난다"고 말했다. 영탁은 "5년 가까이 갔던 길거리 떡볶이 가게가 있다. 이찬원 씨를 데려갔는데 그제서야 저를 가수로 알아보시더라. 이제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시는구나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임영웅은 "진선미 순위 발표 다음 날 어머니를 뵈러 고향인 포천에 다녀왔다. 마트에 장을 보러 갔는데 저희가 간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많은 분들이 오셔서 피해가 갈까봐 저는 못 들어가고 어머니만 장을 보고 오셨다"며 엄청난 인기를 자랑했다.


세 사람은 서로의 장점을 이야기했다. 임영웅은 "경쟁자라고 생각하기보다는 정말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 두 분이 여기에 앉아 있다. 영탁이 형은 시원한 목소리, 무대매너, 밝은 표정이 시청자 분들께 긍정의 에너지를 주는 게 배울 점이다. 찬원 군은 동생이지만 구수한 목소리, 아무나 따라할 수 없는 꺾기가 정말 매력이다. 제가 항상 부러워하는 동생이다"고 칭찬했다. 이찬원은 "방송에서도 얘기를 했지만 영웅이 형을 처음부터 가장 큰 경쟁자,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동과 위로를 줄 수 있는 목소리다. '미스터트롯' 출연하기 한참 전부터 SNS나 동영상 채널을 통해 존경해 왔던 형님이라고 말했다"며 "영탁 형님은 재미와 즐거움, 유쾌함을 선사하는 목소리를 갖고 있다. 두 분 다 존경한다"며 추켜세웠다. 영탁은 "저희가 다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이 성장했다. 제가 트로트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신동 출신인 찬원 씨와 트로트를 하던 영웅 씨보다 이해가 떨어졌는데, 두 사람을 통해 많이 배웠다. 같이 성장한 3개월이다"고 밝혔다.


임영웅·영탁·이찬원, 경연보다 더 떨렸던 9시 뉴스(종합)

임영웅은 결승전 당일이 아버지의 기일이었다. 그는 어머니가 해주신 말씀에 대해 "어머니가 오늘 같이 아버지의 옛모습을 생각한 건 처음이라며 아들에게 고맙다고 말해주셨다"며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15년차 가수 영탁은 긴 무명 생활을 보내다가 이번에 인생역전을 이뤄냈다. 그는 "내가 재능이 없나? 열심히 하는데 왜 빛이 보이지 않지? 생각했다. 생활고를 겪다 보니 아르바이트를 겸해서 했는데 그쪽은 음악보다 더 재능이 없더라. 그나마 음악이 나은 것 같은데 조금만 더 버텨보자 싶었다. 버티다 보니 뉴스에도 나오는 날이 온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자신 같은 무명 가수들에게 "어제보다 오늘 조금 더 낫고, 내일이 오늘보다 성장하는 자신이라면 기다리면 기회는 분명 한 번은 올테니 잘 버티면 좋을 것 같다"고 격려했다. '트로트 신동'이었던 이찬원은 "부담감은 거의 없었고, 제작진 예심을 통과해서 마스터 예심까지만 가면 영광스럽다고 생각했다. 지금도 이 자리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스럽다. 평범하게 대학을 다니다가 왔기 때문에 특별히 부담감보다는 잘 즐겼다"고 했다. 그는 인기투표 공개 이후 3위로 내려갔을 당시에 대해 "아쉬움이 전혀 없었으면 거짓말이다. 조금의 아쉬움이 있었지만 행복감이 더 많았기 때문에 웃을 수 있었다"고 솔직한 그 당시 마음을 드러냈다.


임영웅·영탁·이찬원, 경연보다 더 떨렸던 9시 뉴스(종합)

세 사람은 각자 자신의 최고 무대를 꼽았다.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를 선택한 임영웅은 "이 노래를 팀 미션 에이스 전 때 했다. 혼자만의 무게를 가지고 노래를 했다면 덜 했을텐데 저 포함 4명의 인생을 걸고 하는 무대이기 때문에 부담이 더했다. 이 노래를 하고 역전에 성공해서 저희 팀이 1등으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해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이유를 밝혔다. '막걸리 한잔'을 택한 영탁은 "아버지가 뇌경색 때문에 2년 가량 재활을 하고 계시다. 아버지가 막걸리를 좋아하시는데 지금 할 수 없는 마음을 담아서 불러봤다"고 말했다. '울긴 왜 울어'를 꼽은 이찬원은 "1대1 데스매치였는데, 상대가 정통 트로트를 정말 잘하는 안성훈 씨였다. 상대방이 너무 강력해서 부담감이 크고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곡을 아버지가 선정해주셨다. 결과적으로 10대1이라는 좋은 결과가 있어서 아버지에게도 감사하고 저에게도 뜻깊은 무대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으로의 포부도 들어봤다. 이찬원은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 코로나로 많이들 고생하시는데 희망이 되고 여러분들께 위로가 되는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임영웅은 "이 자리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주신 감사한 상이다. 앞으로도 제 노래를 통해 행복, 용기, 위로를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영탁은 "힘든 시기인데 저희 모두가 좋은 에너지 보여드릴테니 많이 힘내시고, 저희도 사랑 많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뉴스9' 캡처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