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내고향', 감자의 고장 강원도 횡성 찾은 이유

최종수정2020.03.17 18:00 기사입력2020.03.17 1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6시 내고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농가를 돕기 위한 '내고향 상생장터, 함께 삽시다_ 강원도 감자 편'으로 꾸며진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 1TV '6시 내고향'에는 어려움에 빠진 농가를 돕기 위한 사투가 벌어진다.

'6시 내고향', 감자의 고장 강원도 횡성 찾은 이유


바이러스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국민이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사람이 많이 몰리던 시장과 식당들은 자연스레 손님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문을 닫는 상점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 여파는 고스란히 농촌도 피할 수 없다. 위기에 빠진 농가를 돕기 위해 6시내고향 리포터들이 전국 각지의 생산자들을 만나 코로나19로 받는 어려움을 들어보고, 농민들 대신 농산물 홍보에 나선다고.

'6시 내고향', 감자의 고장 강원도 횡성 찾은 이유

'6시 내고향', 감자의 고장 강원도 횡성 찾은 이유


최시중 아나운서와 리포터 김나윤이 100여 농가가 감자 농사를 짓는다는 ‘감자의 고장’ 강원도 횡성의 한 마을로 찾았다. 마을 곳곳에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감자포대였다. 코로나19 때문에 길을 떠나보지도 못하고 창고에 쌓인 감자만 200여 톤에 대해 산지에서 만난 농민은 이 감자들을 모두 폐기처분 할 예정이라고 말했고, 감자 농가를 도울 방법은 생각했다는 후문이다. 사진=KBS 1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