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이미 판매된 입장권은 어떻게?

최종수정2020.03.25 09:08 기사입력2020.03.25 09:08

글꼴설정

8만명 자원봉사자 거취도 고민

도쿄올림픽 일정이 1년 가량 연기된 가운데 향후 어마어마한 세부 조정이 예고된다. 이미 판매된 입장권 문제도 그중 하나. 고민이 깊어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은 일단 "최대한 배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5일 일본 언론 스포츠닛폰 보도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무토 도시로 사무총장은 "(입장권 관련) 아직 결론은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사진=도쿄올림픽2020 공식 홈페이지

사진=도쿄올림픽2020 공식 홈페이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앞서 24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의 공동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도쿄올림픽 일정을 2021년 여름까지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향후 올림픽 연기 관련 후속대책이 줄지을 예정. 판매된 입장권 문제도 풀어야 한다. 현재 도쿄 올림픽 티켓 총 508만장, 패럴림픽 티켓 165만장 등 약 900억 엔(약 1조원)의 입장권이 판매된 상황이다. 미뤄진 일정으로 환불을 요구할 수도 있겠으나 쉬운 일이 아니다.


앞서 아사히신문 등 일본 주요언론은 "도쿄올림픽 입장권 구입 약관에는 '당 법인이 도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티켓 규약에 따라 결정된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그 원인이 불가항력 상황이면 불이행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라고 적혀있다"며 "연기를 '공중위생 관련 긴급사태'에 해당된다고 적시하면 티켓을 환불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부정적인 분위기를 시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적지 않은 후폭풍을 야기할 수 있기에 조직위의 고민도 깊어질 수밖에 없는 사안.


이에 "아직 결론이 나오지는 않았다"고 밝힌 무토 사무총장은 "이미 구입한 분들을 충분히 배려하고 싶다"며 "만일 (연기 후) 관람이 불가능해진 분들이라면 적어도 폐를 끼치지 않는 방향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입장권과 함께 약 8만명으로 추산되는 자원봉사자 거취도 문제로 떠오른다. 1년 연기에 따라 이들을 새로 모집해야 하기 때문. 이 경우 많은 인원이 함께하는 것을 포기할 수 있다. 무토 사무총장도 이에 관해 "정말 심각한 문제"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