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코로나19로 '모비우스·언차티드' 등 텐트폴 영화 개봉 연기[NC할리우드]

소니, 코로나19로 '모비우스·언차티드' 등 텐트폴 영화 개봉 연기[NC할리우드]

최종수정2020.03.31 13:11 기사입력2020.03.31 13:11

글꼴설정
소니, 코로나19로 '모비우스·언차티드' 등 텐트폴 영화 개봉 연기[NC할리우드]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소니픽처스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여파로 올해 주요 영화 개봉 일정을 변경했다.


30일 미국 매체 할리우드리포트에 따르면 소니픽처스는 올해 텐트폴 영화로 선보일 예정인 다수 영화의 개봉일을 연기했다.


'로스트 버스터즈: 라이즈'는 2020년 7월 10일에서 2021년 3월 5일로 개봉을 연기했으며, 자레드 레토 주연 영화 '모비우스'는 2020년 7월 31일에서 2021년 3월 19일로 변경했다.


톰 홀랜드 주연 '언차티드'의 개봉일은 2021년 3월 5일에서 그해 10월 8일로 연기했다.


앞서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8월로 개봉을 연기한 '피터래빗2'는 2021년 1월 15로 다시 한번 미뤘다.


제2차 세계대전을 드린 드라마로 톰 행크스가 주연에 나선 '그레이하운드'도 6월 개봉을 연기했으나, 잠정 연기했다. 더불어 새 마블영화도 2021년 가을께 개봉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소니픽처스는 주요 라인업을 내년 혹은 이후로 무기한 연기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하며 북미 극장이 폐쇄돼 개봉 및 촬영 일정에 지장이 불가피해 내린 결정으로 관측된다.


앞서 디즈니 역시 '블랙위도우'와 '뮬란'의 개봉을 잠정 연기했다. 유니버설 픽처스도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와 '007:노 타임 투 다이'를 각각 내년 4월, 오는 11월로 연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주요 외화들의 국내 개봉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할리우드 대작들의 개봉이 줄줄이 내년으로 미뤄지며 극장 상황에 변동이 생길 전망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