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가 현실로…'오페라의 유령'부터 '드라큘라'까지 '공연 중단'(종합)

우려가 현실로…'오페라의 유령'부터 '드라큘라'까지 '공연 중단'(종합)

최종수정2020.04.01 13:55 기사입력2020.04.01 13:55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우려하던 일이 발생했다. 뮤지컬 무대에 서는 배우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 이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공연을 중단했고, 이어 '드라큘라'도 공연 중단을 알렸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측은 1일 "지난달 31일 밤 11시 경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돼 오늘(1일)부터 잠정적으로 공연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우려가 현실로…'오페라의 유령'부터 '드라큘라'까지 '공연 중단'(종합)


이에 확진자의 접촉자 검사를 포함한 2주간의 자가격리를 위해 오는 14일까지 2주간 공연을 멈춘다. 공연이 진행된 블루스퀘어 역시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에 있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확진자는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보여 지난달 31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를 포함한 대부분의 배우들은 지난 2월 부산 공연을 마친 뒤 모국으로 돌아갔다가 다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뮤지컬 '드라큘라' 역시 공연 중단을 공지했다. 제작사 오디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금일 공연계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에 따른 선제적 안전조치와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1일 3시 공연부터 12일 오후 7시 공연까지 잠정 중단하게 됐다"고 알렸다.


우려가 현실로…'오페라의 유령'부터 '드라큘라'까지 '공연 중단'(종합)


이어 "잠시 쉬어가는 동안 오디컴퍼니는 샤롯데씨어터와 함께 관객분들의 안전한 관람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오페라의 유령'이 공연된 블루스퀘어와 '드라큘라'가 공연된 샤롯데씨어터 모두 입구부터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관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관객에게 착용을 권고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취해왔음에도 코로나19의 여파를 피하지 못하게 됐다.


이에 앞서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도 오는 28일 개막을 앞두고 공연을 취소했으며,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는 개막을 한 달 가량 연기하는 등 공연계에서 코로나19의 여파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