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윤학, 연예인 최초 코로나19 확진·해외유입 "격리 치료중"

최종수정2020.04.03 13:51 기사입력2020.04.03 13:51

글꼴설정
윤학/사진=뉴스1

윤학/사진=뉴스1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 윤학 측 관계자는 본지에 "지난 1일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윤학이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며 "상태가 심각하지 않다"고 전했다.


윤학은 3월 24일 일본에서 귀국 후 사흘 뒤인 27일 증상이 발현됐다. 이후 3월 31일 서초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4월 1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초신성 윤학, 연예인 최초 코로나19 확진·해외유입 "격리 치료중"


현재 윤학은 서울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윤학은 국내 연예인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앞서 올리브 '밥블레스유2' PD 중 한 명이 뉴욕 여행에서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윤학이 연예인 사례로는 최초다.


한편, 윤학은 2007년 그룹 초신성으로 데뷔했으며, 최근 일본에서 활동해왔다. 현재 한일합작 오디션 프로그램에 프로듀서로 출연 중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