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아이즈 온 미' 문혜원 "이렇게 많은 뮤지션과 함께 한 작품은 처음"(인터뷰)

'올 아이즈 온 미' 문혜원 "이렇게 많은 뮤지션과 함께 한 작품은 처음"(인터뷰)

최종수정2020.04.18 11:08 기사입력2020.04.18 0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올 아이즈 온 미' 문혜원이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연출 성종완, 제작 ㈜링크컴파니앤서울)는 의문의 래퍼 '비올렌티아'가 절친한 친구 '로카'의 살해 용의자로 동부 힙합의 레전드 '킬라 B'를 지목하고 복수를 위해 킬라 B를 암살할 것을 선언하며 시작되는 작품이다.




록 밴드 뷰렛의 보컬이자, 솔로 프로젝트 문정후로도 활동하고 있는 문혜원은 지난 2018년 뮤지컬 '햄릿:얼라이브'이후 2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돌아왔다. 그는 '올 아이즈 온 미'에서 비올렌티아 역에 캐스팅됐다.


문혜원은 "힙합 뮤지컬로 알려졌지만 단순히 힙합만 있는 것이 아닌 여러 가지 장르가 녹아있는 트렌디한 작품이다. 출연진들도 현장에서 실제로 음악을 하시는 분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이렇게 많은 뮤지션이 모여 뮤지컬을 만드는 건 처음이 아닐까"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분노와 혐오의 시대라고 하지 않나. 그런 것을 뛰어넘어 서로 화합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선을 다해,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만나 뵐 예정이다. 솔로 활동도 꾸준히 해갈 예정이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 아이즈 온 미'는 오는 5월 1일부터 6월 28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촬영=노현준PD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