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율희→임현주, 솔직 당당 입담 "놀 때는 화끈하게"

최종수정2020.04.30 09:47 기사입력2020.04.30 09:4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라디오스타' 박해미, 홍윤화, 임현주, 율희가 '걸크러시' 아이콘으로 활약을 펼쳤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여인천하' 특집으로 박해미, 홍윤화, 임현주, 율희와 함께 스페셜 MC 봉태규가 출연했다.


배우 박해미는 힘든 시기를 극복하는 자신만의 방법을 밝히며 긍정 여신의 면모를 드러냈다. 박해미는 "무슨 사건이 터지든 저는 결과적으로 모든 게 제 탓이라고 생각한다. 남을 탓하는 순간 내가 더 힘들어진다"라며 아직 책임질 일이 많지만 씩씩하게 헤쳐나가고 있는 상황임을 밝혔다. 그는 "저 능력 있잖아요. 다시 시작하면 되잖아요"라며 시련에 굴하지 않는 긍정 에너지를 내뿜었다.


'라디오스타' 율희→임현주, 솔직 당당 입담 "놀 때는 화끈하게"


또한 두 아들과 성(性)에 대해 터놓고 대화하는 것은 물론 조언까지 한다며 쿨한 박해미식 성교육 철학을 밝혔다. 안영미 역시 "제가 원하는 가정의 모습이다"라며 감탄을 보냈다.


코미디언 홍윤화는 내공 만렙 입담과 믿고 보는 개인기로 맹활약했다. 이날 봉태규를 놀라게 하며 실물 여신에 등극한 홍윤화는 "결혼하면서 30kg을 뺀 이후로 17kg 요요가 왔다. 건강을 위해 그대로 다시 감량하고 근육량을 3kg 늘렸다"며 미모와 건강을 동시에 잡은 사연을 언급했다.


홍윤화는 빅 사이즈 쇼핑몰 모델로 활동하며 다져진 치명적인 포즈 노하우와 특급 개인기 쇼로 꿀잼을 더했다. '라스'를 본 북한 초등학생과 북한 아나운서로 빙의한 개인기, 이성을 만나러 클럽에 온 사람과 춤만 추러 온 사람의 극과 극 댄스 바이브 등을 선보이며 대폭소를 안겼다.


'라디오스타' 율희→임현주, 솔직 당당 입담 "놀 때는 화끈하게"


안경을 착용하고 뉴스를 진행해 '안경 앵커'로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아나운서는 과감하고 솔직한 토크로 공감도를 높였다. 안경으로 이슈가 된 것에 대해 "예상하지 못 했다"라고 말문을 연 임현주는 전세계 외신들의 주목을 받은 것은 물론, 이후 주한 EU 대표부에서 대한민국 여자 대표로 선정됐다고도 밝혀 감탄을 모았다.


또 "안 해 본 다이어트가 없고 부작용도 겪어봤다"며 "아나운서 되고서도 외모 압박감이 있더라. 외부 기대치에 맞추려 했고 하루 종일 칼로리를 기록하고 있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근데 행복하지 않더라. 하나하나 내려놨다. 의상을 협찬받을 때 이제는 당당하게 사이즈 넉넉하게 갖다 달라고 한다. 압박감에서 벗어나니 오히려 긍정적이고 스트레스를 안 받게 되더라"고 덧붙이며 출연진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


걸그룹 출신 율희는 '다둥이 맘'의 매력을 뽐내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선사했다. 율희는 상근으로 복무 중인 남편 최민환과 육아를 함께 하고 있다고 밝히며 "남편과 정한 육아 철칙이 있다. 놀 때는 실컷 놀고 육아할 때는 육아에 집중하자는 것이다. 남편과 번갈아 육아를 맡는다. (육아 안 맡은 날) 외출해서 놀 때는 화끈하게 노는 성격이라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노래방도 가며 아침까지 놀기도 한다"고 반전의 이중생활을 공개했다.


음악방송만 보면 여전히 봉인해제 된다는 율희는 "저는 무대를 너무 좋아한다. 힘들 때 제가 활동했던 당시 직캠을 보면 행복해진다"라고 옛 추억을 회상했다. 댄스 요청에 앞으로 나온 율희는 남다른 관절, 엔딩 요정다운 표정을 보여주며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MBC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