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드라큘라' 완성도 높이는 씬스틸러의 매력

최종수정2020.05.07 09:16 기사입력2020.05.07 09:16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다소 어렵고 난해할 수 있는 캐릭터를 탄탄한 실력으로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배우들이 주목받고 있다.


그 중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배우는 렌필드 역의 김도현과 조성린이다. 기이한 행동으로 인해 정신병원에 갇힌 렌필드는 영생을 꿈꾸며 드라큘라를 주인님으로 섬기고 복종하는 인물이다. 김도현과 조성린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렌필드의 광기를 분출한다. 또 폭발적인 가창력과 시원한 샤우팅으로 난이도 높은 넘버 '주인님의 노래(The Master’s Song)'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하기도 한다.


뮤지컬 '드라큘라' 완성도 높이는 씬스틸러의 매력

뮤지컬 '드라큘라' 완성도 높이는 씬스틸러의 매력


항상 드라큘라와 함께 등장하는 뱀파이어 슬레이브 역의 권오경, 양성령, 김소연도 관객의 시선을 끈다. 실제 뱀파이어를 연상케 하는 유연하고 관능적인 움직임은 물론 격렬한 움직임 속에서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뻗어 나오는 노래는 감탄을 자아낸다.


뮤지컬 '드라큘라' 완성도 높이는 씬스틸러의 매력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수백 년 동안 오직 한 여인만을 사랑한 뱀파이어,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준수, 전동석, 조정은, 임혜영, 린지(임민지), 강태을, 손준호와 더불어 스페셜 캐스트 류정한까지 탄탄한 실력을 지닌 배우들이 출연한다.


한편 '드라큘라'는 오는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오디컴퍼니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