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관객수, 코로나19 여파 92% 감소…관측 이래 최저

최종수정2020.05.14 15:45 기사입력2020.05.14 15:44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4월 관객 수가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4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4월뿐 아니라 월별 관객 수 모두에서 최저인 97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237만 명(92.7% ↓) 감소한 수치이다. 4월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1057억 원(93.4% ↓) 줄어든 75억 원이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4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73만 명(94.9% ↓) 감소한 14만 명을 기록했는데, 이 역시 2004년 이후 한국영화 월별 관객 수로는 최저치였다. 4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224억 원 줄어든 11억 원이었다.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964만 명(92.1% ↓) 줄어든 83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4월 외국영화 관객 수로는 2004년 이후 최저 기록이고, 월별 외국영화 관객 수로는 2005년 이후 최저치였다. 일별 관객 수도 4월 들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 7일 1만 5429명을 동원해 2004년 집계 이후 최저 일일 관객 수를 기록한 것이다. 주말 관객 수도 4월 둘째 주말(4월 10일~12일)에 9만 8700명을 기록한 것이 2004년 이후 최저 주말 관객 수였다.


4월 전체 흥행 순위 1위는 11만 명을 동원한 '1917'(누적 82만 5천 명)의 차지였다. 2월 말 이후 개봉 예정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연기한 영향으로 2월 19일 개봉작인 '1917'이 4월 흥행 순위 1위에 올랐다. 지난 3월 25일 재개봉한 '라라랜드'는 4월 한 달간 7만 6천 명(누적 10만 1천 명)을 모아 전체 흥행 순위 2위를 기록했다. '엽문4: 더 파이널'은 7만 2천 명을 모아 전체 흥행 순위 3위에 자리했다. 한국영화로는 저예산 스릴러 '서치 아웃'이 3만 4천 명으로 5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지난 3월 주요 극장들이 재개봉 기획전을 시작하면서 재개봉 상영편수도 3월부터 크게 증가했다. 1월과 2월 각각 6편과 10편이었던 재개봉 상영편수는 3월과 4월 각각 53편과 70편으로 늘었다. 재개봉 상영편수가 늘면서 재개봉 관객 수도 증가했다. 4월 재개봉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02.1% 증가한 24만 2963명이었다. 재개봉 관객 비중도 증가했다. 2월에는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1.5%에 불과했다. 3월 들어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15.8%로 증가했고, 4월에는 재개봉 관객 비중이 25%까지 올랐다.


4월 재개봉 흥행 1위는 '라라랜드'로 7만 6천 명(누적 10만 1천 명)의 관객을 기록했다. '라라랜드'는 재개봉일인 3월 25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고, 4월 17일부터 25일까지 9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4월 23일의 경우, 박스오피스 1위와 2위에 재개봉작인 '라라랜드'와 '어벤져스'가 오르는 등 코로나19로 이례적인 기록들이 연일 탄생했다. 4월 29일 재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2일간 1만 6천 명의 관객을 모아 4월 재개봉 흥행 순위 2위를 차지했고, 상영 종료일인 5월 5일까지 4만 3천 명의 재개봉 누적 관객 수를 기록했다.


이에 관해 영화진흥위원회는 "극장 사운드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라라랜드'와 같이 극장 상영의 강점을 지닌 영화들이 재개봉작 중에서도 관객의 선택을 받았다"고 바라봤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