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영탁 만남, '미우새' 최고의 1분 차지

최종수정2020.05.25 10:23 기사입력2020.05.25 10:23

글꼴설정

'미운 우리 새끼’ 장민호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트롯 형제 장민호와 영탁의 만남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받았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4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2%, 14.7%, 18%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14주 연속 일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6.1%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전주 대비 1.4%P 상승한 19.7%까지 치솟아 20%대에 육박했다.

장민호·영탁 만남, '미우새' 최고의 1분 차지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이종혁은 어느새 고2가 된 큰 아들 탁수와 둘째 아들 중2 준수의 사춘기 대처법에 대해 “반항을 한다거나 어른한테 예의가 없으면 '너 사춘기냐? 왜 이래'라고 말한다. 그러면 아들이 '아니요'라고 답한다. 큰 애 같은 경우는 '말죽거리 잔혹사' '추노' 등 무서운 아빠를 봤던 친구라서"라고 말했다. 이어 아들만 2명인 이종혁은 딸에 대한 부러움도 드러냈다. 그는 "딸 너무 갖고 싶다. 딸 하나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지난주에 이어 트롯형제 장민호와 영탁이 차지했다. 최근 이사한 장민호 아파트에 놀러온 영탁은 "성공했네 우리 형, 혼자 사는 남자가 TV가 두 대, 난 언제 올라오나, 햇볕도 안 드는 지하에 사는데”라고 했다. 이에 민호는 "너 처음 봤을 때 보증금 20에 월세 20에 살아서 몸에 벼룩이 올라온 적 있다"면서 "미스터트롯 끝나고 우리 대표가 고생했다고 얻어주신 집이다. 대표가 본인 집 빼고 이거 해준거 아닌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민호는 영탁이 커튼을 달아준 보답으로 옷을 선물했다. 평소에도 아낌없는 주는 형으로 유명한 민호는 영탁에게 파란색 정장 한 벌과 셔츠, 타이, 구두까지 정장에 어울리는 패션템을 센스있게 챙겨주는 다정한 모습을 선보였다.


영탁은 민호가 차려준 밥을 먹으면서 두 사람의 어려웠던 시절과 9년 전 TV 한 프로그램에서 실험맨으로 처음 만났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영탁은 "개구기 끼고 실험맨한 게 엊그제 같은데…형이 사랑의 누나 부를 때고, 나는 발라드 가수였을 때”라며 추억을 떠올렸다. 민호는 “그랬던 우리가 광고를 찍을줄 누가 알았어”라면서 “가수하면서 이런 기회는 죽을 때까지 없을 줄 알았다”며 힘든 생활 끝에 어렵게 찾아온 기회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 장면은 이날 19.7%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