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프리미어리그, 6월17일 재개…무관중 경기로

최종수정2020.05.29 08:57 기사입력2020.05.29 08:57

글꼴설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6월17일 재개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당분간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EPL 사무국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20개 구단이 6월17일 리그를 재개하는 데 잠정적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프리미어리그 로고. 사진=공식 SNS

프리미어리그 로고. 사진=공식 SNS



리처드 마스터스 EPL 회장은 성명에서 "오늘 우리는 6월17일 수요일에 EPL을 재개하기로 잠정적으로 합의했다. 다만 모든 참가자와 서포터들의 건강과 복지가 우선이기 때문에 이 날짜는 필요한 안전 요건을 모두 갖추기 전에는 확정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안타깝게도 모든 경기는 경기장에 팬들이 없는 채로 치러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PL 재개 후 첫 경기는 지난 3월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 때문에 연기됐던 애스턴 빌라와 셰필드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와 아스널의 맞대결이 될 예정이다.


EPL은 코로나19 사태로 2019-2020시즌 92경기를 남기고 지난 3월13일 중단됐다. 6월17일 리그가 재개되면 지난 3월9일 레스터 시티가 애스턴 빌라를 4대0으로 격파한 지 꼭 100일 만에 경기가 다시 열리는 셈이다.


EPL 사무국이 지금까지 세 차례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선 총 12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EPL은 선수와 스태프들이 일주일에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할 방침이다.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나 스태프는 7일간 자가격리된다.


이번 시즌 EPL은 리버풀이 승점 25점 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본머스, 애스턴 빌라, 노리치 시티는 강등권에 있다.


리버풀은 2위 맨체스터 시티가 아스널에 패할 경우 한 경기만 더 승리하면 30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