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②]신현빈, 겨울 아닌 환절기

최종수정2020.06.06 08:00 기사입력2020.06.06 0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겨울이에게 제대로 된 맛있는 거 사주고 싶어요. 병원 안 말고 병원 밖으로 나와서요."


배우 신현빈이 장겨울을 향한 마음을 이렇게 드러냈다. 신현빈은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하 '슬의생')에서 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장겨울 역으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장겨울의 성장은 물론, 애틋했던 짝사랑 안정원(유연석) 교수와의 결실까지 보았다.

[NC인터뷰②]신현빈, 겨울 아닌 환절기


신현빈은 '슬의생'을 통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받으며 사랑받았다. 게다가 '슬의생'은 스태프, 배우들 간의 '사랑'도 넘치는 작품이었다.


"너무 좋은 선배들이 많았어요. 그분들의 애정 속에서 성장했다고 생각하고요. 언제부턴가 제가 후배가 생기면서 선배 군에 속하더라고요.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선배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과 함께 제가 받고 느낀 것들을 후배들에게 잘 전해주고 싶다는 마음이요. 그런 부분에서 좀 어른스러워진 거 같아요. '슬의생'하면서도 선배님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또 후배들과 나눌 수 있었던 거 같아요."


특히 익준(조정석 분)과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익준은 겨울 앞에서 '픽미' 댄스를 추기도 했지만, 정원(유연석 분)과 잘되길 되는 마음으로 물심양면으로 도왔다.


신현빈은 조정석을 떠올리며 미소지었다. 그는 "웃긴 장면을 담은 짤도 공유하면서 재밌게 촬영했다"라고 했다. 충격(?)받은 일화도 회상했다.


"너무 웃겨서 어떻게 촬영하느냐는 말도 들었는데 잘 참아지더라고요. 메이킹에서 제가 아무렇지 않게 있다가 '빵' 터지는 장면이 있더라고요. 몇 번의 난관도 있었지만, 리허설 때 미리 웃어 두기도 하는 등 준비를 했어요. 겨울이는 굳이 웃지 않을 거 같은 장면에서는 자동으로 웃지 않기도 했어요. 웃지 않는 기술이 발전하는 듯 했죠(웃음). 첫 장면이 '픽미'였는데 리허설 하는데 충격받았어요. 안 웃을 수가 없었지만, 무사히 잘 넘어갔어요."

[NC인터뷰②]신현빈, 겨울 아닌 환절기

[NC인터뷰②]신현빈, 겨울 아닌 환절기


추민하(안은진 분)이 초록색 아이섀도, 물광 화장을 하는 등 '과한' 메이크업을 선보였지만 장겨울은 입술도 바르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겨울이가 바빠질수록 튼 입술도 보일 만큼, 신현빈은 현실감에 집중했다.


"기본적으로 안경을 쓰고 단벌 신사에 머리카락을 묶는다는 건 작가와 연출의 의견이었지만, 어떤 안경을 쓰고 어떤 식으로 머리카락을 묶을지, 어떤 옷을 입을지는 고민했어요. 흰 티를 입을 때도 수십 벌을 입었어요. 조금씩 다른 흰색이고, 가운 색이랑 맞춰서 입은 거예요. 처음에는 립밤만 발랐어요. 입술에 색감 있는 게 제가 봤을 때 거슬리더라고요. 겨울이와 안 어울리는 거 같았어요. 후반 되면서 더 바빠지기도 했고, 심적으로 힘든 시기라서 아예 바르지 않았어요."


장겨울이 되면서 인간 신현빈의 달라진 점도 있을까. 신현빈은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났다"라고 말했다.


"장겨울이라는 인물 덕분에 신현빈도 편안한 마음을 가지게 됐어요. 우직하고 덤덤하고, 흔들리지 않는 겨울이의 모습에, 순간 예민하고 불안한 마음을 털어낼 수 있었어요. 겨울이에게 고마워요. 불안한 인물을 하면 불안한 마음이 커지고, 명랑한 인물을 맡으면 밝아지는 영향이 있는데, '슬의생'은 여러모로 좋은 기억으로 남을 거 같아요."


신현빈의 이런 모습 때문인지 '슬의생' 방송 기간 개봉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본 '슬의생'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은 '그 사람은 어디에 있느냐'라고 장난을 치기도 했다고.

[NC인터뷰②]신현빈, 겨울 아닌 환절기


"다른 인물로 보일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제가 원했던 부분이라 뿌듯해요. 영화 속에서는 꾸미는데 드라마 현장에서는 화장기가 없으니 더 달라 보였던 거 같아요."


시즌제로 이어지는 '슬의생'. 신현빈이 바라는 시즌2 겨울이의 모습도 있을까. 정원과의 러브라인과 성장 등 궁금한 점이 많다.


"궁금한 마음도 크지만, 모르고 있다가 알고 싶은 마음이에요. 대본으로 보니까 시청자 여러분들보다는 먼저 알겠지만, 궁금한 채로 기다리고 싶어요. 아마 겨울이다운 이야기가 펼쳐지지 않을까요? 저 역시 시청자 입장으로 기다리게 돼요."


눈이 내리는 장면이 '슬의생'에 예쁘게 담겼다. 작품을 더욱 포근하게 만드는 요소가 되기도 했다. 담담하고 차가운 듯한 '겨울'이지만, 알면 알수록 우직하고 포근한, 의외의 매력이 있다. 배우 신현빈이 생각하는 자신의 '계절'은 언제일까. 여름 더위를 날려버릴 시원한 대답이 돌아왔다.


"환절기요. 여러 계절인 거 같아요. 평화로운 시기의 계절인데 바뀌기 전의 움직임이 있잖아요. 더위를 식혀가는, 따뜻함이 시작되는, 짧은 시기인데 예민하고요. 기본적으로 덤덤하고 평화로운데, 생각도 많고 예민하기도 하고, 봄처럼 따뜻하지도 않고, 여름처럼 덥지도 않고요."


사진=최성현 스튜디오, tvN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