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최종수정2020.06.04 20:00 기사입력2020.06.04 20: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배우 조정석과 가수 거미 부부의 결혼에 숨은 조력자가 존재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가수 영지가 출연해 본인이 바로 조정석과 거미 커플의 사랑의 오작교임을 밝혔다.


이날 영지는 "조정석, 거미 부부를 만나게는 해줬다. 하지만 커플로 알아서 발전했다. 거미가 30살의 생일 파티 때 지인들을 불렀다. 제 지인 중 조정석 오빠를 불렀다. 당시에는 아무 일도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그녀는 이어 "조정석과 거미 커플이 나와 아무런 '동의'도 '상의'도 없이 시작됐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영지는 이어 "시간이 흐른 뒤 조정석과 거미의 열애설이 터지는 날이었다. 조정석이 지인들에게 연락했다. 지연(거미)이가 힘들텐데 같이 있어달라고 하더라. 오후 2시부터 만나서 거미와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영화 촬영 마친 뒤 조정석이 찾아와 '지연이 힘든데, 너무 감사하고,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울더라"며 조정석의 다정다감한 매력을 전했다.


그녀는 또 "거미도 눈물이 많은데 둘이 결혼하겠다 싶더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거미와 조정석 부부의 서로에게 운명처럼 이끌렸던 것. 영지는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될 줄 알았음을 확신했다고.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거미는 과거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조정석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그녀는 남편 조정석에 대해 "말이 잘 통한다. 대화가 잘 통하고 섬세해서 내가 모르는 나의 감정까지 다 안다. 너무 예리하면 또 피곤하지 않나. 근데 둔할 때도 있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MC 신동엽은 "오랫동안 연애했는데 결혼에 대한 조바심은 없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전혀 없었다. 분명 이 사람(조정석)과 함께, 오래 할 거란 확신이 들었다"며 "결혼을 한 선배님들이 '결혼하면 안정적이다'란 말이 있지 않나. 원래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이젠 알겠더라"고 전했다.


또한 거미는 "조정석과 진짜 잘 안 싸운다. 싸울 일이 거의 없다. 기본적인 성향이 비슷하다. 성격이나 지향하는 면, 취미생활도 비슷하다. 결혼하면 사소한 습관 같은 거 때문에 싸우지 않나. 근데 그런 건 어떻게 받아주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조정석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거미, '상의'와 '동의'없이 시작?‥"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조정석 역시 과거 결혼을 앞두고 팬카페에 "5년 동안 서로에게 큰 힘이 돼 주었던 사람이기에, 그리고 앞으로도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격려해줄 사람이기에 결혼을 결심했다"며 "예쁘게 잘 살라고 응원해주시고 축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정석은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 41세이다. 그는 지난 2004년 뮤지컬 '호두까기 인형'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더킹투하츠'의 은시경 역과 영화 '건축학개론' 납뜩이로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로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지난 2018년 가수 거미와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거미는 1981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이다. 그녀는 2003년 1집 앨범 'Like Them'로 데뷔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