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최종수정2020.06.11 16:57 기사입력2020.06.11 16:57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강지환의 항소가 기각됐다.


폭행·성추행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은 지난해 12월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강지환은 1심 결과에 불복하면서 항소했다. 지난 5월 열린 항소심 재판에서 강지환은 반성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이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이 11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렸다. 수원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1심과 같이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앞서 강지환은 성폭행, 성추행 사건이 알려졌을 때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었다. 그러나 이번 항소에서는 성추행을 부인했다. 2심 재판부는 "유죄를 인정한 1심이 정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며 항소를 기각했다.


검은색의 정장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나타났던 강지환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없이 법원을 떠났다.


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성추행 부인한 강지환, 항소심 기각 굳은 표정[포토뉴스]

사진=뉴스1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