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온쉼표' 재개…넌버벌 연극 '그의 하루'로 시작

세종문화회관, '온쉼표' 재개…넌버벌 연극 '그의 하루'로 시작

최종수정2020.06.15 09:29 기사입력2020.06.15 09:29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세종문화회관이 2020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 공연을 시작한다.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는 지난 2007년에 시작한 이래 13년간 지속되고 있는 세종문화회관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콘텐츠다. 클래식, 뮤지컬, 무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천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하여, 시민들에게 문화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공연장 문턱을 낮추는데 기여해 왔다. 매달 1~2회에 걸쳐 진행해왔으나 2020년 상반기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매달 진행하지 못하고, 6월 온쉼표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12개 공연, 30회에 걸쳐 진행한다.


'온쉼표' 공연 장면. 사진=세종문화회관

'온쉼표' 공연 장면. 사진=세종문화회관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며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무대를 선보여온 전문극단 '예술무대 산'의 '그의 하루'를 시작으로, 2018 에딘버러 프린지페스티벌의 화제작이자 아시안 아츠 어워즈에서 베스트 코미디 상을 수상한 '브러쉬씨어터'의 '두들팝', 국내 독보적인 플라잉 퍼포먼스 그룹 '프로젝트 날다'와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컬레버레이션 무대 '하루'를 비롯하여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대극장, M씨어터, 체임버홀과 S씨어터까지 다양한 규모의 공연장을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활용해 규모별, 장르별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 무엇보다 지난 2018년 개관,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공연예술의 장'을 목표로 실험적인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있는 세종S씨어터를 통해 서울시예술단들의 컬레버레이션, 크로스오버 작품 등 참신한 형식의 무대들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서울시합창단, 서울시무용단 등의 공모·창작 프로그램들 4개 작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그동안 서울시예술단이 기존의 대표 레퍼토리를 재구성해서 소개하던 형태에서 벗어나 호흡이 잘 맞는 단원들 간의 소규모 그룹을 형성하여 자발적이고 자율적인 기획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오는 30일과 7월 1일 양일간 세종S씨어터에서 선보이는 '예술무대 산'의 넌버벌 연극 '그의 하루'는 일상에 지친 모든 이를 위로하는 어른동화로 인형을 무대 위의 단순한 오브제가 아니라 무대에서 생명을 가진 인물로 창조, 새로운 연극적 방식을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천원의 행복 시즌 2 '온쉼표'는 세종문화회관에서 기획하는 우수 공연을 저렴한 금액으로 관람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공연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문화를 통한 마음 방역을 책임지는 세종문화회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