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원로배우 매니저 갑질 논란에 "가당치 않아…요즘 같은 세상에"

이순재, 원로배우 매니저 갑질 논란에 "가당치 않아…요즘 같은 세상에"

최종수정2020.06.30 07:27 기사입력2020.06.30 07:2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0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순재는 그의 매니저가 머슴 생활을 한 후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보도한 SBS '8시 뉴스'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주장했다.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컬처DB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컬처DB



지난 29일 방송된 '8시 뉴스'에서 이순재의 전 매니저인 김 모씨는 "(이순재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 해고 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55시간 근무를 해도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뿐이고, 두 달 간 주말 포함 5일을 쉬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순재는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다.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고 말했다.


또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며 "80대 중반의 나이에 데뷔한 지 60년이 훌쩍 넘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자신의 일을 담당하는 회사 측에 이야기를 전해준 바 있다고 밝힌 이순재는 오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개최할 것을 예고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