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장미여사는 김연자? 복면 벗은 김정민→양동근

최종수정2020.07.05 20:17 기사입력2020.07.05 20:1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복면가왕' 장미여사가 가왕 2연승에 성공했다.


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에 맞서는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먼저 달고나와 말년병장이 맞붙었다. 달고나는 린의 '사랑했잖아'를, 말년병장은 신해철의 '재즈카페'를 선곡했다. 승리는 말년병장에게 돌아갔고, 달고나의 정체는 에이프릴 김채원이었다.


'복면가왕' 장미여사가 2연승에 성공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장미여사가 2연승에 성공했다. 사진=MBC



이어 뜯지 않은 택배는 씨엔블루의 '외톨이야' 무대를, 오징어는 이덕진의 '내가 아는 한 가지' 무대를 선보였다. 강승윤은 뜯지 않는 택배를 아이돌로 추측했고, 그의 정체는 골든차일드 이장준이었다.


3라운드에서는 말년병장과 오징어가 대결을 펼쳤다. 말년병장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 백 홈'을 선택해 힙합 감성을 발산했다. 코드쿤스트는 "좋아하는 장르의 무대를 보여줬다. 경연 무대의 틀을 깨길 바라는 마음으로 투표했다"고 호평했다.


오징어는 이승철의 '말리꽃'을 묵직한 목소리로 가창했다. 강승윤은 "가왕으로서 이런 무대는 본 적이 없는 것 같아 말년병장의 무대에 투표했다"고 말했다.


결과는 오징어의 승리였다. 말년병장은 양동근이었다. 그는 "마흔이 넘다 보니 불러주는 무대도 별로 없다. 코로나19 때문에 더 없다. 무대가 그리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왕결정전에서 장미여사는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송이'를 선택했다. 그의 무대에 판정단은 모두 감탄했고, 강승윤은 "'이런 게 가왕이구나' 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고 극찬했다.


결국 장미여사가 2연속 가왕에 성공했고, 오징어의 정체는 김정민이었다. 일각에서는 장미여사의 정체가 가수 김연자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