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내게 해주고 싶은 말? '존버'"(화보)

최종수정2020.07.10 13:32 기사입력2020.07.10 13:32

글꼴설정

"열심히 잘 버티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강동원 "내게 해주고 싶은 말? '존버'"(화보)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잡티, 주름, 먼지, 비율, 윤곽선, 어느 것 하나 손대지 않았다. 오직 있는 그대로의 강동원을 담은 화보가 공개된다.


모노튜브는 강동원의 노필터, 무보정, 특대형 화보를 공개하고 10일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최소한의 리터칭조차 하지 않고 포토그래퍼가 찍은 원본 그대로의 사진을 내보내는 건 매거진 업계에서 극히 드문 일이다.


화보 무드도 인위적인 연출을 최대한 자제해 배우 본연의 매력을 담았다. 적당히 쏟아지는 자연광 아래에서 부드럽게 웨이브진 머리와 편안한 포즈, 특유의 덤덤한 표정이 어우러져 그의 일상이 무심히 드러나는 듯 했다.


블랙, 화이트, 그레이 등 모노톤의 절제된 색감 속에서도 강동원의 색채는 더욱 진하게 피어올랐다. 슬림한 실루엣부터 오버사이즈까지 다양한 레트로 무드를 통해 강동원만이 소화하고 표현할 수 있는 장점이 사진 속에 드러났다.

강동원 "내게 해주고 싶은 말? '존버'"(화보)

배우 강동원 화보

배우 강동원 화보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영화 '반도'를 선택하게 된 이유와 연상호 감독과의 첫 만남, 그리고 근황을 전했다. 강동원은 자신이 연기한 주인공 정석 캐릭터에 대해 "정석은 인간에 대한 실망감과 염세적인 면이 많은 인물이었다. 영화의 톤앤매너에 맞춰 감정선을 조절하기 위해 연상호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강동원은 개봉을 앞둔 현재의 일상에 대해 "미래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멀리 도약하기 위해 웅크리고 있는 단계"라며 "배우로서 17년을 일했고, 앞으로 남은 30~40년을 위해 준비를 하는 것이다. 지난 2004년 '늑대의 유혹'으로 신인상을 받았을 때 '죽을 때까지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었다. 여전히 같은 마음이다. 죽을 때까지 연기만 하고 싶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강동원은 '지금 나 자신에게 특별히 해주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 "힘 내자. 할 수 있어! 짧게 두 음절로 말하자면, 존버. 지금만 열심히 잘 버티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현재 진짜 하고 싶은데 못하고 있는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여행을 가고 싶다. 해외로 가고 싶은 건 아니고 제주도나 부산 정도면 좋을 것 같다. 근데 시간이 없다"고 아쉬워했다.


사진=모노튜브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