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등 트롯맨들에게 최상의 서비스 약속"

최종수정2020.07.21 17:10 기사입력2020.07.21 17:10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미스터트롯' TOP7 중 6명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 프로젝트가 최근 불거진 임영웅 홀대 논란에 관해 사과했다.


뉴에라 프로젝트(이하 뉴에라)는 최근 임영웅과 김희재가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했음에도 김희재의 사진만 SNS에 게재하고, 다른 멤버들이 촬영한 광고에 임영웅의 이름을 해시태그로 남겼으며 세 명이 출연한 라디오 프로그램 현장을 전하면서 임영웅의 사진만 올리지 않았다. 팬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사과문을 발표한 것.


뉴에라 측은 "우선 임영웅과 임영웅의 팬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인스타그램 운영에 있어서 미숙함이 있었다. 또한 실수에 대한 조치를 취함에 있어서 팬분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헤아리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정식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가수 임영웅. 사진=뉴스1

가수 임영웅. 사진=뉴스1


해시태그를 잘못 표기한 것에 대해 뉴에라는 "잘못 작성한 업무자에게 비록 1분여의 잘못된 표기였지만 그 실수의 책임은 무거울 수 있음에 대해서 논의하고 교육했으며 유사 실수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운영 시스템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라디오 현장 사진에 임영웅이 없던 것에 대해서는 "팬 여러분의 상황적 이해를 부탁드린다. 당일 현장에는 방송사 관계자 분들의 많은 참여로 매우 복잡한 상황이 있었으며 사전에 협의되지 않은 미디어 취재 등이 발생해 매니저들은 이러한 현장 관리에 집중하게 되었다. 생방송 현장에서는 방송사의 관리와 통제를 따라야 해서 적극적인 사진 촬영 등이 쉽지 않은 상황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좀 더 적극적으로 사진을 확보하거나 또는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 SNS에 소식을 전함에 있어서 깊은 배려와 세심함으로 임영웅과 팬 여러분께 부족함이 없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에 대한 보완 방안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후 조치에 대해서는 "임영웅 팬에 대한 이해에 부족함이 있었고, 이로 인해 일상적인 SNS 소통 방식을 택하는 미숙함이 있었다. 또한 당황한 업무자가 성급한 조치를 취함은 적절하지 못한 대처로 이어졌고 팬 분들의 상심을 확대하는 결과를 만들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서 업무자들 모두와 긴 시간의 토론을 통한 교육의 과정을 가졌으며 성찰과 개선의 기회로 삼았다"고 전했다.


뉴에라는 "그 외에도 모두 열거하지 못한 일련의 상황을 통해서 SNS 운영에 대한 저희의 부족함이 드러났고, 팬 여러분의 질책을 통해서 보다 정확하고 깊이 있게 저희를 되돌아볼 수 있었다. 이러한 모든 실수와 미흡함으로 인한 아티스트와 팬분들의 속상함은 모두 관리자인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더 깊이 돌아보고 보다 좋은 방향과 시스템으로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관리자의 부족함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저희는 지난 주말부터 오늘까지 팬 여러분의 많은 의견을 바탕으로 SNS 운영에 대한 개선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일주일 안으로 SNS 운영 방안에 대하여 새로운 시스템을 계획하고 아티스트와 원소속사와 협의하고 확정해 팬 여러분께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뉴에라 측은 마지막으로 "저희는 임영웅의 팬을 비롯해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모든 팬 분들의 목소리를 겸허히 그리고 감사한 마음으로 받고 있다. 앞으로 뉴에라프로젝트는 '미스터트롯' 아티스트 분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발전하겠다. 그 과정에서 팬 여러분께서 지켜 봐주시고 좋은 지혜 많이 나누어 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