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석→테이·양지원...'루드윅' 배우들이 전한 관람포인트

최종수정2020.07.22 17:21 기사입력2020.07.22 17:21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의 16인 배우들의 메세지가 담긴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22일 공개된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 인터뷰 영상에는 루드윅 역 서범석, 김주호, 테이, 박유덕을 비롯한 전 배우가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이 담겨있다. 더불어 올해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더욱 특별하게 돌아온 뮤지컬 ‘루드윅’의 관람포인트도 있다.

서범석→테이·양지원...'루드윅' 배우들이 전한 관람포인트


서범석은 “청력을 잃은 아픔을 의지로 이겨낸 베토벤 역할을 맡아 감개무량하다.”고 했고 김주호는 “루드윅은 전환점을 선물해준 남다른 작품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테이는 “음악가이기 이전에 누군가의 아들이자 또 누군가의 삼촌인 베토벤을 표현할 예정이다.”라고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했고, 박유덕은 “베토벤이 겪었던 후회와 사랑을 관객 여러분께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청년 역 인터뷰 영상에서 양지원은 “청년 시절의 베토벤 역할을 맡았다. 작곡가로서 청력을 잃고 고통과 상실 속에서 사는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준영은 “세상이 모두 내 것 같았던 때 베토벤이 느꼈던 상실감을 잘 표현해보고 싶다”라고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이렇게까지 뜨거울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열정적으로 참여했던 작품”이라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한 박준휘에 이어 조환지는 “무대에서 스스로 느끼는 것들을 관객 여러분께 더 확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작품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마리 역을 맡은 김소향은 “마리 슈라더는 진취적이고 열정적인 여성상이다. 베토벤에게 무한한 영감을 주는 멋진 인물이기 때문에 좋은 캐릭터로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은율은 “여성이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고정관념 속에서 도전한 마리의 모습과 나의 모습이 비슷한 점이 있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지유는 “마리 슈라더는 당찬 인물일 뿐만 아니라 따뜻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갖고 있다. 이번 시즌에서는 그 점을 더욱 조명해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계속해서 꿈을 따라가는 마리를 표현할 예정”이라고 말한 김수연은 지난 초연과 재연에서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불러 일으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마리 역에 임하는 뜨거운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카를 역 아역배우 차성제는 “베토벤의 조카 카를이 어린 시절 어떤 삶을 살았는지 연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역배우 백건우는 루드윅의 넘버를 개사해 불러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것을 예고했다. ?피아니스트 역의 이범재와 이동연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공연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관객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클래식 음악을 비롯한 뮤지컬 넘버들을 더욱 아름답게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는 오는 9월 27일까지 TOM 1관에서 공연된다.


사진=과수원컴퍼니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