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현스님 이경미 "채워지지 않는 정신적 허기, 가수 그만둔 이유"

최종수정2020.08.01 11:18 기사입력2020.08.01 11:18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80년대 하이틴 스타 이경미가 보현스님으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1 '한국인의 노래'에는 사연 주인공을 만나기 위해 남양주 불암산을 찾은 최수종의 모습이 담겼다. 첫 번째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1980년대 하이틴 스타였던 보현스님(이경미)으로, 당시 이선희와 신인상을 두고 경쟁을 벌일 정도로 주목받았던 가수였다.


보현스님 이경미 "채워지지 않는 정신적 허기, 가수 그만둔 이유"


보현스님은 "영화진흥공사 앞을 걷는데 한 감독님께서 카메라 잘 받게 생겼다고 하셨다"며 "시나리오를 주셔서 읽었다. 그 후 음료 광고 등 광고를 찍었다"고 데뷔 일화를 전했다.


이후 작곡가 이봉조의 눈에 띄어 가수 활동까지 하게 됐고,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보현 스님은 "늘 마음 속에 채워지지 않는 정신적 허기가 있었다. '이 자리는 내 자리가 아니다', '이렇게 돈을 벌어 뭐하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가수 생활을 그만 두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보현스님 이경미 "채워지지 않는 정신적 허기, 가수 그만둔 이유"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던 보현스님이 출가를 하는 과정 역시 순탄치 않았다. 딸이 사라지고 여러 절을 돌아다닌 어머니가 한 스님으로부터 '당신 딸이 큰스님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는 말을 들은 후에야 출가를 받아들였다고.


마음 전달 포교사로서 다시 노래를 가까이 하고 있다고 밝힌 그는 '목포의 눈물'을 선보였다.


사진=KBS1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