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②]예술가의 아내 아닌 뮤지컬배우 해나

최종수정2020.08.08 08:00 기사입력2020.08.08 0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전기에서 사랑이 없고, 부실하고 게으른 인물로 묘사돼 3대 악처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인물. 재평가되며 그의 생애마저 바라보게 하는 인물 콘스탄체 베버. 그는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의 아내이다. 그를 본 사람도, 그를 겪은 사람도 없지만,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아직 시들지 않았다. 비록 모차르트의 전기 속에서만 존재하는 인물이지만, 이미 다수 무대와 영화 등을 통해 숨결을 부여받았다.


뮤지컬 '모차르트'에서도 콘스탄체를 마주할 수 있다. 하지만 그를 무심코 지나치게 하지 않는다. 그의 서사를 들여다보게 하고, 공감하게 한다. 콘스탄체가 얼마나 외로웠을지, 또 혼자 감내했을 그의 시간, 그의 감정에 동요하게 한다. 10주년을 맞아 관객을 찾은 '모차르트'에 새롭게 오른 해나는 그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뮤지컬 배우 해나. 사진=서정준 객원 기자

뮤지컬 배우 해나. 사진=서정준 객원 기자



해나는 이런 콘스탄체의 이야기를 어떻게 표현하려고 했을까. 꾸미는 것을 좋아하고, 즐기는 삶을 산 악처라는 이야기에 해나는 손을 저었다.


"악처라는 말도 있는데 최근에는 재평가되고 있어요. 모차르트의 재정관리를 해줬고, 그가 세상을 떠날 때도 함께 있었다고요. 바로 재혼한 것도 아니라, 아들 둘을 키우다가 했다고요. 아들 둘도 교사에 공무원으로 잘 키웠다고 말이죠. 사치스럽고 감정적이라고 하지만, 콘스탄체는 실제로 가난하지 않았거든요. 극에서는 가난하고, 남자 잘 만나서 다른 인생을 사는 인물로 그려져서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이 많았어요."


그렇다면 해나가 콘스탄체였다면 모차르트를 떠나지 않았을까. 어떤 결정을 했을까.


"모차르트의 곁에 남았을 거 같아요. 엄마한테는 벗어나려고 했을 거 같은데...제가 너무 빠져있나요(웃음). 모차르트는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고 애가 둘이나 있어요. 가정을 지키려고 노력했을 거예요."


콘스탄체라는 인물에 푹 빠진 모습이 순간순간 보였다. 말끝에서, 그의 감정을 털어내는 과정에서도 주체는 콘스탄체가 아닌 해나였다.


"좋은 영향을 받아서인지 밝아졌어요. 무대에서 그려지진 않지만, 모차르트가 베버 가에 들어와서 좀 살 때 콘스탄체랑 잘 놀았거든요. 모차르트한테 밝은 에너지도 밝고 좋은 친구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그래서 공원에서 다시 만났을 때 그렇게 반갑고 좋지 않았을까요."

뮤지컬 배우 해나. 사진=서정준 객원 기자

뮤지컬 배우 해나. 사진=서정준 객원 기자



'난 예술가의 아내라'라는 곡이 있지만, '모차르트'의 백미는 '황금별'로 꼽힌다. '지킬 앤 하이드' '보디가드' '모차르트'에 이어 개막을 앞둔 '그레이트 코멧'에도 이름을 올리며 '대세' 행보를 잇고 있는 해나가 부르는 '황금별'도 기대해 볼 만 하다.


"나중에 더 나이가 들어 '모차르트'에 오른다면 '황금별'을 부를 수 있지 않을까요. 열심히 무대에 올라서 '황금별' 부르고 싶다는 생각 많이 했어요."


특히 '황금별'은 '모차르트' 커튼콜 곡으로 불리며, 많은 이의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쉽지 않은 시기에 오르는 만큼, 그 간절함이 무대에서 객석으로 이어진다.


"리허설 때도 울었어요. 특히 어려운 시기에 올라와서 그런지 더 공감하고 좋아해 주는 거 같아요. '황금별'은 다 같이 준비한 거예요. 다행히 힘을 얻어가는 거 같아서 다행이에요. 같이 마음을 느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는, 음악이 주는 힘을 느낄 수 있는 곡이에요. 힘든 시기에 올라와서 그런지 '모차르트' 작품 자체로 마음이 찡해요. 간절함이 한데 모인 느낌이랄까요. 오묘한 마음이 들어요. 너무 소중하죠.


마지막으로 콘스탄체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물었다. '예술가의 아내'를 부르짖던 콘스탄체가 아닌, 뮤지컬 배우 해나의 말이 담겼다. "제가 작품에 너무 빠져있나요. 하하."


"본인이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생각해요. 분명 힘든 삶을 살았을 거고, 행복할 거라고 생각해서 결혼을 했을 거예요. 근데도 외로움으로 힘들었을 거고요. '힘내'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앞으로 찬란한 미래가 펼쳐질 거야. 힘내'라고요."


사진=서정준 객원 기자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