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수심 어린 표정…문강태 맞춤 처방전은?

최종수정2020.08.08 21:00 기사입력2020.08.08 21: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김수현이 김창완에게 아주 특별한 상담을 의뢰한다.


8일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5회에서 문강태(김수현 분)는 괜찮은 정신병원의 원장 오지왕(김창완 분)과 상담을 한다.


늘 허술해 보이는 태도 뒤로 누구보다 사람의 심리를 간파해왔던 오지왕 원장은 문강태에게도 때때로 멘토 아닌 멘토 역할을 하며 신뢰 관계를 형성해왔다. 특히 고문영(서예지 분)의 엄마가 자신의 엄마를 죽인 살인범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고 문강태가 "나처럼 괴롭지 않게 문영이는 아무것도 몰랐으면 좋겠어요"라며 유일하게 속내를 털어놓은 인물도 오지왕이었다.


김수현, 수심 어린 표정…문강태 맞춤 처방전은?

김수현, 수심 어린 표정…문강태 맞춤 처방전은?

사진 속에서 문강태는 수심 어린 표정으로 오지왕과 대면하고 있다. 한눈에 봐도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진 듯한 문강태의 분위기와 이를 귀 기울여 듣고 있는 오지왕 사이에 오고 갔을 대화가 호기심을 돋운다.


오지왕 원장은 여타의 의사들과 다르게 자신만의 독특한 처방전으로 환자들의 길잡이를 해왔다. 부녀 사이가 좋지 않은 고문영에게 아버지를 산책시키라고 지시했으며 트라우마로 나비를 그리지 못하는 문상태(오정세 분)에게는 나비를 그리지 않으면 캠핑카를 주지 않겠다는 엄포를 내리기도 했다.


이처럼 늘 허를 찌르는 환자별 맞춤형 처방을 통해 힐링을 선사해왔던 오지왕 원장이 이번에도 문강태에게 도움이 될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tvN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