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숙 "24시간 누워만 있어"…과거 '우울증' '공황장애' 어땠길래?

문숙 "24시간 누워만 있어"…과거 '우울증' '공황장애' 어땠길래?

최종수정2020.08.18 13:13 기사입력2020.08.18 13:13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배우 문숙이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요가 지도자와 자연 치유 전문가로 새출발 할 수 있었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문숙은 과거 방송된 MBN '최불암의 이야기 숲 어울림'에 출연해 "고(故) 이만희 감독이 사망한 후 우울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렸다"고 털어놔 주변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문숙 "24시간 누워만 있어"…과거 '우울증' '공황장애' 어땠길래?


그녀는 70년대 거장 이만희 감독과의 운명적인 러브 스토리부터 '자연 치유 전문가'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현재의 모습까지 지난 30여 년간 홀연히 종적을 감췄던 그녀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를 전했다.


그녀는 1974년 제작한 이만희 감독의 영화 '태양을 닮은 소녀'를 통해 영화계에 혜성처럼 등장했던 인물로, 1975년 대종상 시상식에서 영화 '삼포 가는 길'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충무로의 샛별로 화려하게 떠올랐다.


이날 방송을 통해 문숙은 "영화 '태양을 닮은 소녀' 오디션 장에서 이만희 감독과 첫 만남을 가졌고 운명을 느꼈다. 가슴이 두근두근 막 떨리고, 숨을 쉴 수 없을 정도였다"고 애틋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이어 "23년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영화 개봉 후 주위의 시선을 피해 둘만의 비밀 결혼식을 올렸다"고 덧붙여 녹화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문숙 "24시간 누워만 있어"…과거 '우울증' '공황장애' 어땠길래?


또 "간경화로 쓰러진 남편 이만희 감독이 사망한 이후 힘겨운 시기를 보냈다. 상처로 인한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괴로운 나날이 계속 됐고, 병명을 알 수 없는 통증으로 몸을 움직일 수도 없었다. 심지어 한국 사람과 마주 하지도, 이야기를 나누지도 못했고, 운전을 못할 정도로 눈이 안 보였다. 24시간 동안 누워만 있었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때 남이 날 도와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명상과 요가로 우울증을 극복해냈다. 하와이와 미국을 오가며 요가 지도자로 자연 치유 전문가로 새 삶을 살고 있다"고 행복한 근황을 알렸습니다.


'자연 치유 전문가'로 돌아온 여배우 문숙의 감동적인 희망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을 안겼습니다.


문숙은 1954년생으로 올해 나이 67세이다.그녀는 1974년 영화 '태양 닮은 소녀'로 데뷔했다.


사진=KBS '비타민'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