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영 "김수현, 눈동자가 정말 특별한 분"[NC인터뷰①]

최종수정2020.08.22 14:00 기사입력2020.08.22 14:00

글꼴설정

'사괜'에서 간호사 남주리를 연기했던 박규영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남주리 간호사 박규영을 주목한 이들이 많을 것 같다. 너무나 잘 어울리는 단발 헤어스타일과 수시로 튀어나온 만취 연기 등 극에 녹아드는 연기력과 눈길이 가는 비주얼은 박규영이라는 배우에게 눈길을 가게 만들었다.


3~4개월 동안 '사이코지만 괜찮아'(이하 '사괜')의 남주리로 살아온 박규영은 "16부작이 이렇게 금방 끝나버릴 줄은 몰랐다. 아쉽기도 하지만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신 드라마이고 여러 의미로 좋은 작품이 된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규영 "김수현, 눈동자가 정말 특별한 분"[NC인터뷰①]

'사괜'의 남주리와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오지율이 같은 배우라는 사실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번 드라마에 앞서 '로맨스는 별책부록'으로 박규영을 기억하는 이들도 많았는데, 박신우 감독 또한 그랬다. 박규영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보시고 저와 꼭 한 번 해야겠다고 생각하셨다더라. '사괜'에서 가장 현실감 있는 캐릭터는 주리인데, 그걸 박규영이라면 어떻게 살려줄지 맡겨보고 싶다는 얘기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김수현의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기대작이었지만 박규영은 "기대작이라 주목 받는다는 생각보다는 내가 주리를 어떻게 해야 재밌게 연기할 수 있을까,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자신이 맡은 배역에 충실하려 했다고 전했다. 그는 "선배님들과 조화를 잘 이뤄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며 "막상 현장에서 부딪혀 보니 진짜 김수현 선배님, 서예지 선배님, 오정세 선배님이 계셔서 부담이 있었는데, 다들 편하게 해주셨다. 부담감은 금방 사라졌다"고 이야기했다.


박규영 "김수현, 눈동자가 정말 특별한 분"[NC인터뷰①]

남주리는 '사괜'에서 가장 평범하고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인물이다. 개성이 강한 캐릭터들 사이에서 평면적으로 보일까봐 걱정을 한 것도 사실이다. 박규영은 "완전히 주리 혼자만의 공간이나 자기가 안심할 수 있는 공감에서는 그 에너지를 확실하게 보여주자고 생각했다. 그게 문영이(서예지)를 만나고 온 뒤 엘리베이터 장면이나 엄마와 있을 때였다. 또 공간이 아니더라도 술을 마셨을 때라든지 그럴 때는 확실하게 보여주자고 생각했다. 그래도 그런 부분에서는 주리가 보이지 않았나 싶다"고 자평했다.


선배들과 함께 연기해본 소감이 궁금하다. 박규영은 김수현에 대해 "눈동자가 정말 특별하신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외모가 훌륭하신 건 말할 필요가 없는데 눈으로 주는 에너지가 강렬해서 이런 저런 감정을 많이 느꼈다. 강태가 주리한테 벽 같은 에너지를 많이 줬다고 한다면 따뜻한 에너지를 받은 다른 배우들은 어땠을까 궁금할 정도로 강한 에너지를 가지셨다"고 밝혔다.


서예지와는 어린 시절 친구였다가 같은 남자를 좋아하면서 머리채를 잡고 싸우기도 했다가 다시 진짜 우정을 되찾게 되는 친구사이를 그려냈다. 박규영은 "고문영을 대본으로 봤을 때 어떻게 하실까 궁금했다. 대본리딩 때 옆에서 들어보니 '문영이란 이런 캐릭터구나' 알게 됐다. 현장에 가보니 스타일링이랑 합쳐지면서 선배님 이상으로 이걸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서예지 선배님 이상으로 이 캐릭터를 표현할 수는 없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규영 "김수현, 눈동자가 정말 특별한 분"[NC인터뷰①]

사진=김태윤 기자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