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신세계 신작 '생활풍경' 18일 개막, 좌석에 따라 달라지는 경험

극단 신세계 신작 '생활풍경' 18일 개막, 좌석에 따라 달라지는 경험

최종수정2021.04.12 14:58 기사입력2020.09.01 15:16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극단 신세계의 2020년 신작 연극 '생활풍경'이 오는 18일 개막한다.


'생활풍경'은 몇 년 전 많은 이슈가 된 서울 한 지역의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 주민토론회를 바탕으로 창작됐다. 해당 지역에 장애인 학부모들이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국립한방병원 설립을 원하는 주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호소한 일화로 알려진 사건이다.


극단 신세계의 신작 '생활풍경'이 19일 개막한다. 사진=극단 신세계

극단 신세계의 신작 '생활풍경'이 19일 개막한다. 사진=극단 신세계



작품은 언론을 통해 님비(NIMBY) 현상으로 알려진 이 사건의 이면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사회시스템의 모순이 개별 사회구성원들을 서로 적으로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항상 지금보다 더 잘 살고 싶은 욕망에 시달리고 혐오와 차별이 일상화된 현대인들의 초상을 그려내며, 특수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사건이 나의 삶과 얼마나 가까운 보통 일인지에 대해 말한다.


'생활풍경'은 관객들을 한강시 수리구의 주민으로서 토론회에 참석하게 한다. 관객들은 극장에 입장하기 전에 장애인특수학교를 지지하는 좌석과 국립한방병원을 지지하는 좌석 중 원하는 좌석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 선택을 통해 수리구의 각기 다른 생활풍경을 바라보게 된다. 선택한 좌석에 따라 다른 경험을 하게 되는 관객들은 2020년 대한민국이라는 세상 속에서 본인의 위치가 위, 아래, 좌, 우 중 어디에 있는지 질문하게 될 것이다.


한편 '생활풍경'은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온라인 비대면 연습과 10인 이하 부분 대면 연습으로 공연이 준비됐다. 공연 역시 '거리두기 객석제'를 도입하는 것은 물론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안내, 문진표 작성 등 방역 조치를 실시한다.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공연된다. 상황에 따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