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박효신에 진심 "스트레스 안받고 건강하고 행복하길"

최종수정2020.09.01 15:58 기사입력2020.09.01 15:58

글꼴설정

박보영, 김이나의 '톡이나 할까?' 출연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박보영이 박효신의 진짜 팬 면모를 드러냈다.


매일 오전 7시 콘텐츠를 선보이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카카오TV 모닝'은 1일에는 화요일 코너 '톡이나 할까?'를 공개했다. '톡이나 할까?'는 작사가 김이나가 매주 색다른 게스트를 만나 오로지 카톡으로만 대화를 진행하는 토크쇼다.


첫 게스트인 박보영은 김이나와 마주 앉아 있으면서도 메신저로만 대화를 나눴다. 그는 카톡 프로필 사진에서부터 요즘의 근황과 고민, 취미부터 일탈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보영, 박효신에 진심 "스트레스 안받고 건강하고 행복하길"

근황을 묻자 박보영은 조카의 영상을 보냈다. 김이나가 "워낙 동안이라서"라며 영상 속 조카가 박보영인 줄 알았다고 장난을 치자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일탈에 관한 대화를 나눌 때 박보영은 "점심시간에 담도 넘어봤다"고 했으나 김이나는 "일탈이 너무 말랑하다"고 반응했다.


박보영은 가수 박효신의 팬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팬인 사람이 있냐고 묻자 "나의 사랑 너의 사랑 박효신"이라고 답했고, 김이나가 "아 효신이요"라고 답을 하자 "성을 떼다니!"라며 목소리를 내고 말았다. 박보영은 "저 많은 걸 바라지 않고 스트레스 안 받으시게 옆에서 건강하고 행복하시게 잘 좀..."이라고 김이나에게 부탁했다. 김이나가 박효신과 찍은 사진을 전송하자 "안 부럽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고 중얼거렸다.


펭수의 팬이라고 밝히기도 했던 박보영은 김이나가 준비한 펭수 영상편지를 보고 깜짝 선물에 감동했다. 펭수가 "다음에 컬래버레이션 부탁드린다"고 하자 한쪽 손을 올리는 '펭하' 인사까지 선보였다.


사진=카카오 '톡이나 할까' 캡처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