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온라인 극장' 시범 운영 개시…신작 '불꽃놀이' 유료 공개

국립극단, '온라인 극장' 시범 운영 개시…신작 '불꽃놀이' 유료 공개

최종수정2021.04.12 15:03 기사입력2020.09.10 14:32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국립극단은 오는 25일 '온라인 극장' 시범 서비스를 개시하고, 신작 '불꽃놀이'를 유료로 공개한다.


국립극단은 명동예술극장,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판에 이은 네 번째 극장으로서 '온라인 극장'을 정착시켜 운영할 계획이다.


'불꽃놀이' 온라인 극장 상영 화면. 사진=국립극단

'불꽃놀이' 온라인 극장 상영 화면. 사진=국립극단



'온라인 극장'의 가장 큰 특징은 취향에 따라 영상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는 마이크를 쓰지 않는 연극 장르 고유의 특징으로 인해 영상 송출 시 대사 전달도가 아쉬웠던 점을 보완하여 자막 옵션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더블캐스팅일 경우 캐스팅별 영상을 제공하고, 향후 공연 특성에 따라 무대전체를 담은 풀샷 버전과 카메라의 움직임에 의한 편집 버전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극단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비대면 시대를 대비하고, 기존 관객을 비대면 공연 관객으로 확장시키기 위해 '온라인 극장'의 시범 운영 기간을 거치기로 했다. 극단 홈페이지 회원 5만명의 관람 행태를 파악할 수 있도록 자체 홈페이지를 기반으로 시범 서비스를 설계했고, 관람객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가격, 스케줄, 관람방식 등의 개선점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1년부터는 가상 공간에 마련된 국립극단의 네 번째 극장으로서 자체 영상 플랫폼 구축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극장'을 정식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온라인관람권의 시범 가격은 2,500원으로, 오는 17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공연 티켓과 동일한 방식으로 구입할 수 있다. 25일, 26일 양일간 총 2회 상영하며 예매 시 관람 일시를 선택해야 한다. 관람 전일 예매자에 한해 상영 링크를 제공한다.


국립극단 이성열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공립공연장 휴관 조치가 장기화된 상황에서 온라인극장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기존의 관객들 뿐 아니라, 평소 물리적 거리로 인해 국립극단의 공연장을 찾기 어려웠던 지방과 해외의 관객들도 보다 편리하게 국립극단 공연을 만나고, 문화로 인한 삶의 여유와 위로를 얻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공개하는 신작 '불꽃놀이'는 국립극단 '우리 연극 원형의 재발견③ 하지맞이 놀굿풀굿'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자람의 '사천가', '억척가' 등 현대 연극과 전통연희를 접목하는 작업으로 정평이 난 남인우가 연출을 맡았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