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 "꼽을만한 필모 없었는데…진심으로 사랑해"(인터뷰)

최종수정2020.09.14 10:39 기사입력2020.09.14 10:39

글꼴설정

'한 번 다녀왔습니다' 막내커플로 사랑 받은 이초희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이초희가 3년 만에 출연한 드라마에서 많은 관심을 받은 소회를 털어놨다.


이초희는 지난 13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상이와 함께 '막내커플'로 사랑 받았다. 방영하는 동안 송다희 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그는 "지금까지 한 작품 중에 가장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긴 대장정이어서 체력적으로 많이 지쳐 있긴 한데 정신적으로는 많은 걸 채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초희 "꼽을만한 필모 없었는데…진심으로 사랑해"(인터뷰)

이초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운 게 정말 많아서 정리만 하면 된다. 배움을 과식한 느낌이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한 제작진 분들, 함께 연기한 선생님, 선배님, 언니 오빠, 선후배 모든 배우들께 정말 감사하다. 우리 작품을 통해 위로를 받고 행복했다는 시청자들의 말씀을 들었다. 우리 작품을 아끼고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자신의 배역이었던 송다희에게 그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다희의 모습을 보며 용기를 얻고 위로를 받고 사랑을 느꼈다. 다희에게 모든 것이 고맙다. 내가 다희일 수 있어서 행복했고 감사했다. 다희를 조금 더 다희답게 잘 표현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건 내가 공부할 몫으로 남겨두고 항상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다른 캐릭터는 몰라도 다희에겐 그렇게 말해주고 싶다. 너를 위해 내가 최선을 다했고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다희가 꼭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가 구축한 송다희라는 인물에 관해 묻자 "다희는 외유내강이다. 어떤 부분에 딱히 중점을 두려고 하진 않았다. '이런 모습으로 비치면 좋겠다'고 억지로 생각하면서 연기하지 않았다. 대본에 잘 표현돼 있었기 때문이다. 순하고 배려심 깊고 그런 모습이면 그런 모습대로, 강단 있고 뚝심 있는 모습이면 그런 모습대로 연기했다. 캐릭터의 특성에 맞게 줄타기를 잘할 수 있는 상태, 너무 유약하지도 너무 강하지도 않은 상태로 보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장면과 명대사를 묻자 우선 윤재석(이상이 분)이 다희에게 해준 말인 "Just be myself"를 꼽았다. 그는 "다희가 퇴사를 한 후 편입을 결심하게 되는 장면이다. 다희가 성장하는 모든 흐름에 어떤 작은 불씨, 용기를 준 신이었다. 다희한테는 굉장히 중요한 신이었다. 낯선 사람의 한마디가 큰 위로와 용기가 될 수 있으니까"라고 이유를 전했다.


이초희 "꼽을만한 필모 없었는데…진심으로 사랑해"(인터뷰)

다음은 파혼 후 아버지 송영달(천호진 분)이 위로해주던 장면이다. 이초희는 "다희가 파혼 후 울고 있을 때 '네가 이유 없이 그러진 않더라'고 했던 장면이다. 딸이 파혼하고 이유를 말하지 않으니까 엄마는 가서 빌라고 하고, 언니는 제정신이냐고 하고, 온 가족이 내가 왜 그러는지, 어떤 이유를 듣고 싶어하거나 다시 잘해보라고 말할 때였다. 아빠는 이유를 묻지 않고 '네가 이유 없이 그러지 않을 거야', '아빠는 너를 응원한다'는 말들을 해줬다. 가장 이상적인 아버지 상인 것 같다. 무조건적인 믿음을 주는 다희가 그런 아버지 밑에서 컸기 때문에 따뜻한 심성을 가진 아이가 되지 않았을까"라고 이야기했다.


배우 이초희에게 큰 의미가 있을 법한 작품이었다. 그는 "제 필모그래피 중에 어느 하나 제대로 꼽지 못했는데 이번 작품은 저한테 가장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긴 호흡을 하면서 다사다난했다. 코로나에, 장마에, 태풍에, 폭우에 날씨가 참 다사다난했다. 장마가 길어지면서 야외 촬영을 하지 못해 울산까지 가서 찍었다. 촬영 환경이 좋지 않았는데도 사고 한 번 없이 무탈하게 촬영을 했다"며 "연기를 정말 잘하시는 대선생님들과 경력 많은 언니 오빠들, 그리고 (이)상이에게도 배울 점들이 정말 많았다. 그래서 제가 배움을 과식한 느낌이다. 지금은 있는 대로 흡수한 느낌이어서 배운 것을 거르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이초희는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제 체력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다. 항상 촬영을 3~4개월만 하다가 이번에 3년을 쉬고 다시 일을 해보니 요즘은 미니시리즈도 기본 6개월 이상 촬영을 한다더라. 그래서 1번 목표는 체력을 기르기 위한 운동이다. 쉬면서 재충전을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사진=굳피플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