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스포츠 예능에 흥미 있다"[NC인터뷰②]

최종수정2020.09.20 12:00 기사입력2020.09.20 12:00

글꼴설정

'한다다' 마친 이민정, 앞으로 하고 싶은 것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그 마음을 공감할 수 있어서인지 유산과 임신에 관한 장면을 꼽았다.


이민정은 "가장 좋아했던 신 중 하나는 엄마에게 유산 얘기를 하던 신이다. 저도 엄마에게 속 얘기를 잘 하는 성격이 아니다. 엄마가 힘들까봐 말을 못했다고 얘기하는 나희의 감정에 공감이 많이 돼서 좋았어요. 그리고 규진(이상엽 분) 앞에서 임신을 확인한 후 얘기하는 장면이 좋았다. 많은 분들도 좋았다고 해주셨는데, 저도 유산 때문에 힘들어졌던 두 사람이 다시 만나기로 하고, 임신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나희와 규진이 얼마나 벅찰까' 하는 생각에 감정적으로 공감되고 몰입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이민정 "스포츠 예능에 흥미 있다"[NC인터뷰②]

천호진(송영달 역)-이정은(강초연 역) 남매 상봉도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그는 "두 분이 얼싸 안고 우시는데 정말 닮았다고 느꼈다. 보신 분들이 가슴 아파하고 좋아해주신 장면 같다. 나희로서도 좋았고, 시청자로도 좋았던 장면이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혹여나 아쉬운 부분이 있을까. 이민정은 "초반에 싸우는 신이 너무 많았는데, 감정이 쎈 장면들을 아직 몸이 안 풀린 상태에서 한 것 같은 느낌이어서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다. 극 초반 화를 내는 신을 찍을 때 차가운 느낌을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대사를 세게 치는 방식으로 표현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해 보니 정말 화가 났을 때 오히려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화를 눌러서 차갑게 표현했었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연기적인 아쉬움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민정 "스포츠 예능에 흥미 있다"[NC인터뷰②]

가족 드라마를 막 마쳤다. 다음 작품으로 원하는 스타일이나 스토리 혹은 장르가 있는지 물어보자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도전을 하고 싶다. 사건을 해결하는 스릴러 같은 장르물도 해보고 싶고, 사극 같은 것도 해보고 싶다"며 열려있다고 전했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고정 예능에 출연했다. 드라마 외에 예능에서도 그를 다시 볼 수 있을까. 이민정은 "예능은 배우에게 양날의 검이라고 하는데, 예능에 대한 흥미가 있긴 하다. 약간 스포츠 같은 느낌의 예능을 하면 재밌을 것 같다. 앉아서 뭘 하기 보다는 뭔가 배워갈 수 있는 걸 하고 싶다. 특별한 운동을 한다든지 다같이 배우면서 성장하는 프로그램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