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최종수정2020.09.21 12:20 기사입력2020.09.21 12:20

글꼴설정

영화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보고회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유아인이 ‘소리도 없이’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다.


유아인은 2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보고회에서 변신과 도전에 대한 의미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재명, 홍의정 감독이 함께 참석해 작품에 대해 밝혔다.


"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소리도 없이'는 납치한 아이를 맡기고 죽어버린 의뢰인으로 인해 계획에도 없던 유괴범이 된 두 남자의 위태로운 이야기를 그린 영화.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소리 없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 성실하게 일하는 생활 연기를 위해 삭발 투혼을 발휘했으며, 15kg의 체중 증량까지 외적인 변화를 꾀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유아인은 "시나리오가 아주 놀라웠다. 쇼킹했다.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다. 아주 특수했다. 너무 극적이고 드라마틱하지 않은, 일상적일 수 있고 익숙할법한 이야기를 어떻게 이렇게 조합해서 이상한 부위를 찌르는 거지? 마음을 자극하는 거지?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이어 "시나리오에 강하게 이끌렸고, 톤은 옛날 영화 같지만, 동시대적인 스토리가 강했다. 여러 고민을 하고, 할 수밖에 없는 세상에 던지는 묵직한 울림이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 체중 증량을 통한 변신에 대해서는 "살도 찌우고 외모를 바꾼 후 카메라 앞에 서면 생기는 기운이 있다"고 도전 이유를 밝혔다.


"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태인에 대해 유아인은 "세상과 밀접하게 연결되길, 소통하길 거부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사가 없으니 배우로서 편안 부분도 있었지만 한편으로 도전이었다"고 배역에 대해 말했다.


대사 없는 캐릭터를 만든 홍의정 감독은 "도전이었다. 관념적 말로 설명해드렸는데도 이상하지 않게 받아들여 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아인은 "레퍼런스로 고릴라 영상을 보내주셨다. 신선하고 캐릭터에 대한 접근 방식을 다르게 느꼈다. 작업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 계기가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아인, 유재명과의 작업에 대해 홍의정 감독은 "믿을 수 없었고 지금도 그렇다"며 웃었다. 이어 "제가 오디션을 보는 마음으로 두 분을 뵀다. 설득하기 위해 여러 이야기를 했던 거 같은데 무슨 말을 했는지 잘 기억이 안 난다"고 회상했다.


이에 유아인은 "무서운 글을 쓴 무서운 분이라고 느꼈다. 무섭게 만들고 긴장되게 만드는 건 흥분되는 일이기도 하다. 흥분을 느끼고 충분히 만족할만한 작품이었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대사 없는 역할은 도전"…'소리도 없이' 유아인의 새로운 얼굴[종합]


유아인은 신인감독 홍의정과의 작업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홍의정 감독은 "자기주장이 강하고 독특한 배우라는 소문을 듣고 만났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었다"고 유아인과의 작업에 대해 말했다.


유아인은 "처음 보는 유형의 인간이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났는데 이런 사람과 작품을 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기대를 하게 됐다"며 "감독님은 저 사람은 혹시 좋은 사람일지도 모르겠다고 느꼈다. 사람들을 홀리는 나쁜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감독님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될 분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고 흥미로운 어떤 걸 보여준다는 게. 영화가 가지고 있는 윤리성에 대한 태도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할 분"이라며 앞으로에 기대를 당부했다.


‘소리도 없이’는 10월 개봉.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