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②]이석훈 "만족하는 순간 끝…한계 두고 싶지 않아요"

[NC인터뷰②]이석훈 "만족하는 순간 끝…한계 두고 싶지 않아요"

최종수정2020.09.27 15:10 기사입력2020.09.27 15:1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2018년 '킹키부츠'를 시작으로 '광화문연가', '웃는 남자', 다시 '킹키부츠'까지. 단 네 작품의 무대에 올랐지만 성장 속도는 놀라울 정도로 빠르다. 이제는 본인에게도, 관객에게도 '뮤지컬 배우'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다.


이석훈은 "성격이 급해서 뭔가를 빨리 알아내고 싶어한다. 그런 성격 때문에 성장이 빨랐다면 빨랐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주변에서 잘한다고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성장의 원동력을 이야기했다.


[NC인터뷰②]이석훈 "만족하는 순간 끝…한계 두고 싶지 않아요"


발레리나인 아내의 조언도 큰 힘이 된다고. 그는 "연기하다가 의심이 가는 게 있으면 집에서 해본다. 이상하냐고 물어보면 괜찮다고 해준다.(웃음) 근데 이번에 작품 할 때는 주변 사람들에게 의지를 안 했다. 혼자 판단하고 혼자 경험하고 느껴보자는 생각이었다. 지금도 무대에 들어가기 전에 '난 찰리다' 하면서 들어간다. 이석훈으로 들어가는 순간 부자연스럽다는 생각이다. 저는 말하듯이 노래해 왔기 때문에 말하듯이 연기하는 건 뭐지? 라는 생각을 했다. 만들어내는 건 분명히 질린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했기에, 좋은 무대를 보여주지 못하면 마음에 오래 남는다. 이석훈은 "스스로 만족을 안 한다. 계속 의심한다. 만족하는 순간 끝이라고 생각한다. 작품을 하기에 힘든 성격"이라고 자신을 되돌아봤다.


그는 "정말 많이 틀렸을 때가 있다. 나 자신에게 너무 화가 났다. '이렇게 열심히 했는데 실수를 한다고?'라는 마음이었다. 심지어 무대 올라가기 직전까지 연습하던 대사였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사실 무대에서의 떨림이 오래간다. 긴장하는 게 안 보이는 게 제 장점이다. 그런 긴장감이 쌓여서 실수를 한 것 같다. 정말 힘들었다. 계속 우황청심환을 먹고 무대에 올랐다. 근데 주변에서 형들이 고작 3년 하지 않았냐고, 약으로 의지하면 안 된다고 조언을 해주셨다"고 털어놨다.


"은태 형도 '지킬 앤 하이드'를 하면서 실수한 적이 있다더라고요. '박은태도 틀리는데. 그래 이런 부분도 뮤지컬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죠.(웃음) 아내도 '틀려도 괜찮고 안 틀려도 괜찮다'고 말해줬어요. 그 말을 듣고 이제 무대에 스며들자고 생각했어요."


[NC인터뷰②]이석훈 "만족하는 순간 끝…한계 두고 싶지 않아요"


본인에게 엄격한 성격이 발전의 자양분이 됐다. 이석훈은 "남들의 반응을 중요시했다면 지금처럼 떨리지 않았을 것이다. 절 만족시키고 싶다. 그래서 칭찬도 안 들으려고, 단점도 안 들으려고 한다"고 단단한 신념을 드러냈다.


여전히 무대에 대한 고민이 많지만, 이석훈은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그는 "제가 해결해 나가야 하는 것들이 많다. 초연이 아닌 이상 다 만들어져있는 것 아닌가. 이전 배우들이 했던 걸 A라고 하면, 제가 B로 하면 잘 받아들여 주시지 않는 것 같다. 그런 부분을 이겨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생각을 더 해보고 A가 맞는 것 같으면 A로 가고, 그래도 아닌 것 같으면 B로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아직 가수 프레임이 있는 것 같아요. 뮤지컬 배우가 하는 게 맞다는 잣대. 그 잣대가 재미있어요. 언제까지 날 그렇게 판단하나 보자고 생각해요. 편견은 점점 바뀌고 있는 것 같아요. 그 시간을 더 줄이는 게 제 목표죠."


[NC인터뷰②]이석훈 "만족하는 순간 끝…한계 두고 싶지 않아요"


꾸준하게 건강 관리를 해온 이석훈. 하지만 그 역시 본인을 소진하는 과정이었다는 걸 알게 된 후 이제는 겉이 아닌 속을 챙기는 중이다. 그는 "이번 작품 들어가기 전에 3주 정도 몸이 정말 아팠다. 그래서 건강에 정말 신경 쓰고 있다. 발 마사지도 꼭 받으라고 하셔서 마사지도 받고 있다.(웃음) 1년 넘게 관리하고, 잠도 안 자고 일을 했다. 그게 열심히 살고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근데 과로였다. 그러면서 깨달았다. 겉이 좋으면 뭐 하나, 속이 상한 건데. 그 이후부터는 운동도 적당히, 먹고 싶은 것도 적당히 먹는다. 쉴 땐 쉬고 약도 잘 챙겨 먹는다. 이젠 정말 건강하다"고 덧붙였다.


더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를 물었다. 이석훈은 웃으며 "사이코패스"라는 답변을 내놨다. 그는 "자극적인 게 좋더라. 오히려 평범한 역할이 어렵다. 찰리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 공연을 하면서도 계속 수정해나가는 것 같다"고 했다.


"뮤지컬을 굉장히 좋아해요. 좋은 작품을 더 하고 싶어요. 소극장 작품에서도 제안이 와요. 소극장 작품을 발전하기 위한 도구로 쓰겠다는 생각은 없어요. 하지만 정말 좋은 작품이면 해보고 싶죠. 한계 두는 걸 싫어해서 계속 뭔가를 해보고 싶어요."


사진=CJENM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