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영웅이 형 가까이에서 보며 더 존경하게 됐다"(화보)

최종수정2020.09.28 08:43 기사입력2020.09.28 08:43

글꼴설정

"30대에 더 멋진 트로트 무대 선보이고파"

이찬원 "영웅이 형 가까이에서 보며 더 존경하게 됐다"(화보)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가수 이찬원이 임영웅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고백했다.


이찬원은 28일 공개된 화보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포즈로 카메라를 압도했다. 함께 화보 작업에 임한 김희재 또한 섹시한 모습을 드러내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트로트의 꿈을 나누는 친구

이찬원 "영웅이 형 가까이에서 보며 더 존경하게 됐다"(화보)

발라드나 팝을 즐겨 듣는 대부분의 또래들과 다르게 어릴 때부터 트로트와 사랑에 빠진 이찬원, 김희재는 각각 정통 트로트의 귀재, 댄스 트로트의 섹시가이로 불리고 있다. 10대, 20대가 트로트를 좋아하게 된 데 TV CHOSUN '미스터트롯' 출연진이 큰 역할을 했다는 부분에 대해 이찬원은 "'미스터트롯'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도 없었을 거다. 그리고 주현미, 진성, 김연자 선생님 등 많은 선생님들의 노력이 10대와 20대를 트로트로 끌어들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감성의 깊이가 있는 이찬원


어엿한 트로트 가수로 무대에 선 이찬원은 그토록 기다렸던 첫 콘서트를 마친 후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없고, 함성을 지를 수 없는 상황에서 박수를 열심히 쳐주시며 무대를 바라보는 뜨거운 눈빛에 정말 감동받았다"며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또한, 모두에게 행복과 흥을 주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전하며 "영웅이 형을 가까이서 지켜보면서 더 존경하게 됐다. 나도 그 감성과 깊이를 쌓아 30대에 더 멋진 트로트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며 롱런 하는 트로트 가수로서의 목표를 다시 한 번 다짐하기도 했다.


블랙홀 반전 매력의 김희재

이찬원 "영웅이 형 가까이에서 보며 더 존경하게 됐다"(화보)

매력적인 미성으로 남녀노소 불문,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희재는 "현재 과분한 사랑에 감사한 마음이 크지만, 팬들의 관심이 적어진다고 해도 슬퍼하지 않을 자신이 있다. 나를 사랑하는 한 명의 팬이 있어도, 열 명의 팬이 있어도, 언제나 최선을 다할 거니까"라며 음악 활동에 대한 진심과 열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또한 "대중을 위로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 다양한 장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지금도 춤과 노래 레슨을 받고 있다"며 계속 성장하는 김희재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사진=싱글즈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