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소속사 대표가 밝힌 임영웅의 첫인상과 마음

최종수정2020.10.01 10:00 기사입력2020.10.01 10: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임영웅 소속사 대표가 임영웅에게 카드를 줬다가 뺏을 일화를 전했다.


9월 30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맨 F4(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추석을 맞이해 고마운 뽕님을 초대해 직접 만든 음식으로 마음을 전했다.

임영웅 소속사 대표가 밝힌 임영웅의 첫인상과 마음

임영웅 소속사 대표가 밝힌 임영웅의 첫인상과 마음

임영웅 소속사 대표가 밝힌 임영웅의 첫인상과 마음


임영웅은 소속사인 물고기컴퍼니 신정훈 대표에게 마음을 전했다. 그는 "오늘 감사한 분들을 모시는 건데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지만 가장 가까이 계신 감사한 분을 생각하니 저희 대표님이 생각나더라. 정말 어른 같고 어쩔 때는 형 같고 아버지같다고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신정훈 대표는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진이 될 거라 생각했었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 한 번도 안 해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너무 고맙고 좀 안 쓰럽긴한데 제 생각보다 너무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대표님도 음악을 하시는 분인데 보컬을 하시진 않지만 멘탈적으로 노래를 잘 할 수 있게 하신다. 제가 노래를 그렇게 잘하지도 않고 외모가 그렇게 출중하지도 않은데 왜 나를 선택하셨을까 하는 의문이 계속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임영웅이 처음 오디션 볼 때 느낌이 왔냐"는 물음에 신정훈 대표는 "사실 노래로서는 잘 몰랐다. 지금 같은 모습이 아니었다. 노래를 잘하고 잘생겼다는 느낌보다는 '너무 건실하다'고 느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노래하는 친구들은 좀 물이 들어있는데 그런 것도 없고 아르바이트하면서 열심히 어머니랑 둘이 산다는 이야기를 밝헤 하더라. 거기에 첫날 마음이 움직였다"고 했다.


카드를 줬다가 뺏은 일화도 전했다. 임영웅은 "대표님이 엄청 부자인 줄 알았다. 어느 날 카드를 주시길래 친구들 밥도 사주고 엄마 옷도 사고 택시도 타고 다녔다. 근데 참다 참다가 도저히 안되겠다며 카드를 다시 뺏어갔다"고 말했다.


신정훈 대표는 이에 대해 "(임영웅이) 맨날 굶고 다녔다. 내가 하자 그래서 서울로 왔는데 맨날 샌드위치 먹고 그러니까 미안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뽕숭아 학당' 방송 캡처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