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10점" 손흥민 향한 현지 언론들의 찬사 릴레이

최종수정2020.10.05 09:37 기사입력2020.10.05 09:37

글꼴설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상대로 2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토트넘)을 향해 현지 언론들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6-1 완승을 이끌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지난달 27일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전반전 45분만 뛴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후 리그컵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 결장했다.


약 1주일을 쉬며 부상에서 회복한 손흥민은 맨유전에 선발 출전,1-1로 팽팽하던 전반 7분 역전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30분에는 해리 케인의 골을 도운 뒤 전반 37분에는 자신의 두 번째 골이자 팀의 네 번째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이날 2골을 더하면서 올 시즌 리그 6호골을 신고,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득점 부문 선두에 올랐다. 또한 2골1도움을 작성,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0개의 공격포인트(7골3도움)를 달성했다.


경기 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주며 "부상에서 돌아온 손흥민이 득점 레이스에 합류했다. 그는 케인의 빠른 패스를 받아 다비드 데 헤아를 넘기는 슈팅을 선보였다. 이어 케인의 골을 돕고, 자신의 두 번째 골까지 터뜨렸다"며 "팀에 복귀한 손흥민은 새로운 고지로 향하고 있다"고 조명했다.


손흥민과 함께 이날 2골 1도움을 올린 케인 역시 10점 만점을 받았다.


과거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으로 현재 BBC에서 해설가로 활동 중인 로비 새비지는 "손흥민은 엄청난 선수"라며 "골을 넣는 것뿐만 아니라 부상 회복능력과 전체적인 경기력을 보면 감탄이 나온다. 축구를 대하는 태도가 훌륭한 선수"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국의 스카이 스포츠 역시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인 평점 9점을 부여했다. 손흥민과 함께 케인, 세르주 오리에가 평점 9점을 기록했다.


축구 통계매체 후스코어닷컴에서도 손흥민은 평점 9.7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케인이 9.4점으로 두 번째로 높았고, 오리에가 8.7점으로 뒤를 이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