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에 목말랐던 박은빈 "잘한다는 말 듣고 싶었다"(인터뷰)

최종수정2020.10.21 11:57 기사입력2020.10.21 11:57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박은빈은 올해 '스토브리그'와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까지 두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남겼다. '스토브리그'가 대놓고 흥행한 드라마라면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클래식 드라마 장르라는 미확실성을 깨고 좋은 반응을 얻었다.


'스토브리그'의 운영팀장 이세영과 바이올린 연주자 채송아는 상당히 다른 캐릭터였다. 올해 '스토브리그' 속 박은빈을 기억하는 시청자들이 많기에 완전히 다른 인물을 인식시키는 것에 있어 걱정은 없었을까.


칭찬에 목말랐던 박은빈 "잘한다는 말 듣고 싶었다"(인터뷰)

박은빈은 지난 20일 뉴스컬처와의 인터뷰에서 오히려 "캐릭터가 비슷했다면 어떻게 더 차별점을 둘까 고민 했을텐데 딱 봐도 다른 인물이라 연기하기 편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연기해온 결로 따지면 채송아 같은 캐릭터로 살았다가 '청춘시대'를 전환점으로 이세영 같은 인물로 결을 달리했다. 그러다가 다시 돌아오니까 사실 편한 옷을 입었다는 생각이다"며 "노력을 통해 '청춘시대' 송지원 같은 양극단적인 캐릭터도 편해졌고, 분출되는 에너지로 카타르시스를 얻는 것도 있다. 자체적으로 제 연기 생활을 평가했을 때는 여러 모로 연기의 폭을 넓힌 것 같은 도전이라서 즐겁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작과 성격이 전혀 다른 인물을 연기했지만 각각에 맞게 연기력은 여전히 뛰어나다는 호평이 많았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박은빈은 "좋았다. 항상 작품 할 때마다 연기를 잘 한다는 소리를 듣는 게 연기자로서 가장 큰 칭찬 같아서 듣고 싶었다"며 "칭찬에 목 말라 있었는데 되게 감사했다"고 답했다.


시청률 면에서도 만족할만 했다. 박은빈은 "시청률 영역은 이제는 배우가 감히 예측하기 힘든 부분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시청률에 대한 기대는 접어두자고 생각했다. 결과에 연연하기보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는 게 해야 될 몫인 것 같았다"며 "그런 부분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기대 이상으로 많이 좋아해주시고, 우리 드라마를 아껴주는 반응이 느껴서 감사한 나날을 보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진=나무엑터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