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남산의 부장들' 10개 최다 후보, 이병헌·이정재·황정민 등 격돌

청룡영화상 '남산의 부장들' 10개 최다 후보, 이병헌·이정재·황정민 등 격돌

최종수정2021.04.07 15:05 기사입력2020.11.11 08:52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최종 후보작(자)을 발표했다.


사무국은 오는 12월 1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는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을 시상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청룡영화상 '남산의 부장들' 10개 최다 후보, 이병헌·이정재·황정민 등 격돌


11일 발표된 후보작(자)은 청정원 인기스타상과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이며,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전문가와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올해는 '남산의 부장들'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스태프상 등 총 10개 부문(11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8개 부문(9개 후보), '윤희에게'가 7개 부문, '82년생 김지영'이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했다.


또한, '반도'가 5개 부문에 오른데 이어 '강철비2: 정상회담'과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각 4개 부문(5개 후보)에 후보를 배출했다. 뒤이어 '소리도 없이'가 4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결백', '남매의 여름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3개 부문, '디바'와 '찬실이는 복도 많지',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2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백두산', '버티고', '사라진 시간', '소리꾼', '신의 한 수: 귀수편', '야구소녀',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 '정직한 후보'는 1개 부문 후보로 낙점됐다.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를 가리는 최우수작품상 부문에는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소리도 없이',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2월 11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