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X임수정→이상이, '싱글 인 서울' 대본리딩…3개월 촬영 스타트

이동욱X임수정→이상이, '싱글 인 서울' 대본리딩…3개월 촬영 스타트

최종수정2020.11.16 09:13 기사입력2020.11.16 09:13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이 촬영에 돌입했다.


16일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싱글 인 서울'이 이동욱, 임수정, 이솜,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이상이, 지이수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최근 대본 리딩을 가졌다며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동욱X임수정→이상이, '싱글 인 서울' 대본리딩…3개월 촬영 스타트


'싱글 인 서울'은 혼자여서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와 혼자인 게 괜찮지 않은 유능한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제목에서 연상되는 ‘싱글 라이프’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캐릭터들과, 그들이 함께 또는 엇갈리는 순간을 그리는 영화.


영화에서 이동욱이 잘나가는 논술강사이자, ‘혼자여서 좋아. 자기를 사랑하는 게 제일 현명해’를 전하는 싱글 예찬의 포스트로 SNS에서 파워 인플루언서, 그래서 '싱글 인 서울'이란 책의 저자를 제안받는 ‘영호’를 연기한다. 임수정은 책을 사랑하는 탁월한 능력자, 매사 에둘러 가지 않고 직진하지만 일상과 연애에 대한 촉은 꽝인 편집장으로 ‘싱글 인 서울’의 저자인 영호를 만나게 되는 ‘현진’을 연기한다.


또 이솜은 베일에 싸인 베스트셀러 작가를 연기한다. SNS를 보고, 영호에게 ‘싱글 인 서울’의 저자를 제안하는 출판사 사장 ‘진표’ 역에 장현성, 편집자 출신의 독립서점 주인이자 진표의 파트너로, 현진의 막역한 선배 ‘경아’ 역에는 김지영이 출연한다.


이동욱X임수정→이상이, '싱글 인 서울' 대본리딩…3개월 촬영 스타트


이미도가 현진과 함께 일하는 편집팀 고참 직원인 ‘윤정’으로, 이상이가 명문대 출신으로 선하지만, 눈치 없고 해맑은 인턴 직원 ‘병수’로 출연한다. 지이수가 책보다 회식을 더 사랑하는 것 같은 ‘예리’를 맡아 편집팀의 예사롭지 않은 라인업을 완성했다.


SNS 인플루언서이자 신인 작가인 ‘영호’, 베일에 싸인 베스트셀러 작가, 그리고 두 사람의 편집자인 ‘현진’을 비롯해,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출판사 직원들까지. 파주 출판도시를 배경으로 펼쳐질 리얼한 책 만들기의 과정 속 이들의 독특하고 톡톡 튀는 케미스트리가 어떤 공감과 재미를 자아낼지 궁금해진다.


'싱글 인 서울'은 11월 14일 크랭크인 후, 약 3개월간의 촬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