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마키 부상' BJ감스트 "뇌진탕 진단받고 퇴원, 뇌출혈 아냐"

'크로마키 부상' BJ감스트 "뇌진탕 진단받고 퇴원, 뇌출혈 아냐"

최종수정2020.11.16 14:49 기사입력2020.11.16 14:46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온라인 BJ 감스트(김인직)가 퇴원했다고 알렸다.


16일 감스트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며 "퇴원했다"고 밝혔다.


감스트/사진=뉴스1

감스트/사진=뉴스1


사진=감스트 방송화면

사진=감스트 방송화면



감스트는 "운동을 2주간 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그래도 방송하는 거나 크게 움직이는 거 아니면 상관없다고 하셨다"라고 했다.


이어 "어제 (크로마키에) 맞자마자 엄청 아팠다"라며 "머리가 핑핑 돌 것 같았다"라고 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감스트는 "병원 가서 응급실 의사 선생님이 집에 보내는 건 안 될 것 같다고 하셨다. 일단 MRI를 찍었는데 뇌출혈은 아니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괜찮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감스트는 지난 15일 오전 온라인 방송 도중, 뒤쪽에 설치해놓은 크로마키 스크린이 머리로 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후 감스트는 채널 게시판에 "방송을 종료한 후 머리가 계속 아파서 병원을 갔는데 뇌진탕인 것 같다고 하셔서 일단 입원을 한 상황이고 뇌출혈 소견까지 말씀을 해주셔서 내일 MRI를 찍어봐야 할 거 같다고 한다"라고 알린 바 있으며 현재 퇴원한 상태다.


한편, 감스트는 온라인 방송 채널에서 활동 중인 인터넷 방송인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