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디스에서 무대 장악까지 "재미있게 봐줘서 감사"

최종수정2020.11.28 09:42 기사입력2020.11.28 09:42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스윙스가 디스랩에 이어 폭발적 장악력으로 기량을 펼쳤다.


27일 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9'에서는 4차 미션 '음원 배틀' 결과 총 16명의 래퍼들이 생존한 가운데 '팀 디스 배틀'이 시작됐다. '팀 디스 배틀은' 네 팀이 서로의 상대 팀을 정한 후 각 팀의 래퍼가 상대 팀과 디스 배틀을 진행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래퍼 평가단이 각 배틀마다 투표를 진행, 팀 총 합산 결과 더 많은 표를 받은 팀이 승리하게 되며 패배한 팀에서 탈락자가 발생했다.


스윙스, 디스에서 무대 장악까지 "재미있게 봐줘서 감사"

이날 디스 랩 대결에서는 스윙스와 스카이민혁의 대결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다. 스윙스는 한국 힙합 역사상 가장 주목 받은 디스 전의 시작이 된 'Control' 비트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대결에 앞서 관전 포인트로 '돈가스'를 꼽으며 스윙스를 도발한 스카이민혁은 기죽지 않고 본인의 무대를 선보였다.


모든 예선 무대가 마무리되고 본선 1차 경연이 시작됐다. '팀 디스 배틀' 결과 4명의 생존 래퍼가 남은 굴젓 팀과 자기팀, 3명의 생존 래퍼가 남은 코팔 팀과 다와이 팀이 라운드 대결을 펼치게 됐다.


본선 무대 첫 번째 대결은 코팔 팀 힙합신의 베테랑 스윙스, 다와이 팀의 날카로운 래핑 언텔이었다. 언텔은 피터팬 증후군을 앓고 있는 어린아이로 살았던 자신의 과거와 그를 이겨낸 현재를 동시에 담은 곡 '피터팬'을 마치 음원을 틀은 것 같은 깔끔한 라이브로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스윙스, 디스에서 무대 장악까지 "재미있게 봐줘서 감사"

시행착오를 겪고 삶이 성장하듯 불완전함을 인정하고 삶을 업그레이드 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곡 'Upgrade 2020'으로 무대를 꾸민 스윙스는 폭발적인 에너지와 무대 장악력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두 사람의 본선 경연 무대 투표 결과는 다음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본선 무대를 펼친 래퍼들과 프로듀서들의 곡은 28일 낮 12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한편 스윙스는 이날 방송에 대해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자신의 SNS에 남겼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9' 캡처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