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BTS 다음을 향해(종합)

최종수정2020.11.30 15:00 기사입력2020.11.30 15:00

글꼴설정

ENHYPEN 데뷔 앨범 30일 오후 6시 공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글로벌 이목 속에 데뷔했다.


엔하이픈은 30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보더 : 데이 원)을 발표한다. 타이틀곡 'Given-Taken'(기븐-테이큰)을 비롯해 상반된 두 세계의 경계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고민과 복잡한 감정, 마침내 새로운 세상의 첫날을 향해 나아가는 일곱 멤버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엔하이픈, BTS 다음을 향해(종합)

엔하이픈은 CJ ENM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합작 법인인 빌리프랩 소속이다. 엠넷 '아이랜드'를 통해 선발된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 등 다국적 멤버 7인으로 구성됐다. 이날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데뷔 쇼케이스에서 엔하이픈 멤버들은 "처음 서는 자리라 떨리고 긴장이 된다"며 "실감이 잘 안 난다. 처음 엔하이픈으로 서는 무대인 만큼 긴장이 되지만 좋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첫 앨범에 대해 희승은 "제목 그대로 상반된 세계의 경계에 선 소년들이다.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는 소년들의 감정들이 복잡할 거라 생각한다. 연결, 발견, 성장하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여러가지 고민과 감정을 표현한 앨범"이라고 소개했으며 제이크는 "'보더'라는 단어가 중요하다. 음악 뿐 아니라 비주얼적으로도 경계를 표현했다. 새벽과 황혼은 낮과 밤의 경계에 선 시간들"이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기븐-테이큰'에 대해 성훈은 "다크하면서도 파워풀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아이랜드' 최종 멤버로 데뷔하게 됐는데,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된 것이 주어진 것인지 쟁취한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타이틀곡에 담았다"고, 선우는 "행복하지만 걱정이 되기도 하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복잡한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복잡한 감정이지만 힘차게 세상을 나아가겠다는 포부"라고 설명했다.


알려진대로 엔하이픈은 '아이랜드'를 통해 만들어진 그룹이다. 정원은 "'아이랜드' 과정 중에는 뉴스 같은 걸 아예 보지 못해서 반응을 알지 못했다. 방송을 하면서 글로벌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메시지를 받았는데 놀라고 감사했다"며 "'아이랜드'를 통해 노래나 춤도 성장을 많이 했고, 무대 위 표정이나 애티튜드도 배웠다. 가장 중요한 팀워크도 배워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엔하이픈, BTS 다음을 향해(종합)

빅히트와 씨제이 합작으로 만들어진 팀이라는 점도 집중 받는 부분이다. 이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제이는 "여기까지 오는 데에는 팬 여러분들의 응원이 가장 큰 힘이 된 것 같다. 부담이 들 때도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팬 여러분들을 생각하면서 힘을 받을 수 있었다. 팬들을 생각하면서 기대해주시고 있구나 생각하면서 버텨왔다"며 팬들의 사랑으로 부담을 극복했다고 전했다.


방시혁과 방탄소년단, 세븐틴 등 빅히트 레이블 인물들에게서 조언을 받았다. 정원은 "저희 7명이 엔하이픈으로 결성되고 바로 다음 날 스태프들이 깜짝 축하파티를 해주셨다.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님이 'K팝에 팬이 없는 아티스트는 없다'는 말을 해주셨다. 글로벌 팬들의 사랑으로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만큼 사랑에 보답하는 엔하이픈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으며 니키는 "스스로가 행복한 음악인, 더불어 행복한 아티스트가 되길 바란다고 해준 게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아이랜드'에서 방탄소년단과 만났던 제이는 "선배님들이 촬영장을 방문하셔서 직접 준비한 선물도 주시고 고민 상담을 해주셔서 감사했고 행복했다. 자기 자신을 좀 더 사랑하고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앞으로 힘든 일이 있겠지만 그런 때마다 이겨내는 것들이 나중에 성장하는 데 원동력이 될 것이라 말씀해 주셨다. 저희도 그 말씀 잊지 않고 힘들 때나 즐거울 때나 매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엔하이픈, BTS 다음을 향해(종합)

선우는 세븐틴과의 만남에 대해 "'예쁘다'와 'HIT' 퍼포먼스를 보여드렸는데, 아무래도 시간이 부족하다 보니 완벽하지 못했는데도 칭찬을 해주셨다. 안무 동작을 살피면서 조언 해주시고, 몸짓도 중요하지만 표정도 중요하다는 말씀을 해주신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히면서 "그때 해주신 말씀들을 토대로 열심히 기억하고 실천해서 멋진 퍼포먼스를 완성하도록 하겠다"고 각오했다.


레이블 선배인 만큼 방탄소년단의 영향을 많이 받았을 것. 제이는 "저희 대부분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 퍼포먼스와 노래를 보면서 아티스트의 꿈을 키워왔을 거다. '아이랜드'에서 커버하는 기회도 있었고, 직접 조언도 받아서 큰 영광이었다. 음악과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로서 가져야 하는 마음가짐, 태도에 관해서도 배우려고 하고 있다. 선배님들의 뒤를 이어 저희 또한 나중에 K팝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고, 그렇게 되도록 끊임 없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엔하이픈의 목표는 '글로벌 팬 메이드 그룹'이라는 수식어와 신인상이다. 제이는 "저희 뿐만 아니라 글로벌 팬 여러분들이 함께 만들어 나간 그룹이니까 글로벌 팬 메이드 그룹이라는 것으로 항상 기억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2020년 최고의 신인' 하면 저희의 이름이 가장 먼저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사진=빌리프랩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